본문 바로가기

Light Review

(462)
시그마 100-400mm F5-6.3 dgdn os contemporary 싼게 비지떡. 소니 100400gm 1/3 가격, 더 콤팩트하고 가볍지만 그게 전부. 결과물로 스트레스 받지 않으려면 그냥 100400gm을 사는게 나을듯. af의 정확도나 속도에서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부족하고 바디를 너무 가린다.
로프리 블루투스 마우스 터치 Lofree Touch 커스텀 키보드에 관심을 갖다보니 이런 마우스를 구매하게 되었다.  별다른 특징은 없다. 그냥 독특한 디자인 하나 믿고 쓰는 제품이다.  원래 로프리가 그렇다.  이 가격에 굳이 구입할 필요는 없다고 확실히 정리해주고 싶다.  보여주기 위한 데스크셋업 아이템 정도로 생각하면 되겠다.  업무용으로 사용하기에는 포인트의 정확도가 너무 떨어지고 크기가 작어서 일반적인 남자는 사용하기 무척 불편하다. 이걸로 사진 몇장 보정하다가 손에 쥐날뻔 했다.
풀알루미늄 기계식 키보드 YUNZII AL71 그동안 학교에서 사용하는 컴퓨터나 주변 기기들은 그냥 주어져 있는 대로 썼는데 하루 중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곳에서는 쌈마이 제품만 사용하고 정작 좋은 것들은 쌓아만 두고 있었구나 싶어 키보드라도 괜찮은 걸 갖다 쓰기로 마음먹었다. 하지만 수업 비는 시간의 학년실은 내 예상보다 훨씬 더 적막한 곳이었고 며칠 갖다 놓고 썼던 누피 에어의 타건음이 도드라져서 다른 선생님들 눈치가 보였다. (눈치를 준게 아니라 그냥 도둑이 제 발 저림) 스위치를 무소음으로 교환하려다가 그냥 저렴한 기계식 키보드를 하나 사는 게 나을 것 같아 와디즈에서 풀알루미늄 기계식 키보드 AL71을 주문했다. 사실은 요근래 꽤 화제가 됐던 레이니 제품을 사고 싶었는데 아직도 물량이 풀리지 않았는지 가격이 미쳐있어서 포기. 학기 초의 ..
내 인생 최초의 데스크탑 맥, 아이맥 M3 실버 깡통 모델 구입 이런저런 고민을 하다 아이맥 M3을 샀다. 색깔은 실버(원래 그린으로 주문했었는데 애플매장에 가서 실물을 보니 플라스틱 부분의 파스텔 그린 색감이 별로라서 바꿨다.) 8G 메모리에 저장공간은 256G, 소위 말하는 깡통 모델이고 교육할인 받아서 191만원(신학기라고 에어팟 3세대를 사은품으로 받음)에 구매했다. 맥미니 M2 + 삼성 스마트모니터 M8의 조합을 염두에 두고 비교를 많이 했지만 맥미니 M2 깡통 모델 메모리 이슈에다 조만간 맥미니 M3이 출시된다는 루머가 있어서 포기 아이맥으로 결정했다. 구매하고 나니 선 하나 외에는 연결할게 전혀 없는 게 너무 좋다. 선정리에 젬병이라. 내 방은 맥시멀리즘의 거의 최종 단계라서 정리안되는 컴퓨터 및 주변 기기 선들도 그러려니 하지만 아이맥 M3은 아들 방을..
호보라이트 미니와 마이크로 구매해도 될까? Hobolite Mini & Micro 미니와 마이크로의 크기 차이는 이 정도. 들고 다니면서 간단한 음식 사진이나 실내 정물 촬영하는 데는 호보라이트 마이크로 정도면 충분할 것 같다. 미니는 20W, 마이크로는 8W. 부족한 광량이지만 머리만 잘 굴리면 꽤나 요긴하게 써먹을 수 있다. 하지만 두어 달 사용해 보니 기대했던 것보다 마감이 고급스럽진 않고 내구도도 살짝 아쉽다. (옆면에 붙여진 호보라이트 레터링과 로고 정말 잘 떨어진다. 혹시 구매하셨거나 구매하실 분은 참고하시길.) 얼핏 보면 예쁜 디자인이긴 하지만 깊이 뜯어보면 디테일이 많이 떨어진다. 칼같이 매끄럽게 떨어져야 할 부분을 대충 얼버무려버린 곳도 있고. 체결 형식도 그냥 일반적인 도브테일이었으면 좋았을 텐데 독자 규격을 사용해서 볼헤드 등을 구매하는데 쓸데없는 지출을 해야 하는..
K코만단테 피에스타 그라인더 작년에 그냥커피라는 꽤 유명한 커피 유튜버가 소개해 화제가 됐던 국산 그라인더다. 핸드그라인더의 끝판왕으로 군림하고 있는 코만단테보다 어떤 면에서는 더 나은 맛을 보여준다는 평이 있어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고 출시 후 1차 물량이 빠른 속도로 매진되었다. 구매자들의 피드백을 받아들여 세세한 부분을 수정하고 생산한 2차 물량을 판매한다길래 날짜를 체크해 뒀다 구매했다. 지금은 품절 상태라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3차 생산분을 기다려야 할 것 같다. 제품을 받아보니 빌드퀄리티는 정말 좋았다. 패키지가 고급스럽다고 보긴 힘들지만 제품 자체의 마감이나 완성도는 매우 만족스럽다. 원두 분쇄도 아주 부드럽게 잘된다. 커피맛에서 그라인더 비중이 매우 크다는 건 워낙 많은 사람들이 말했던 바라 이젠 거의 신념처럼 받아들여..
서울시립미술관 구본창의 항해 1. '우리가 해온 것들은 모두 그가 처음 했던 것.' 앙드레 케르테츠에 대한 앙리 까르띠에 브레송의 칭송이다. '(한국에서) 우리가 해온 것들은 모두 그가 처음 했던 것.' 구본창의 항해를 보고 많은 사진가들이 이렇게 말을 할 것이다. 사진가라면 모두가 한 번쯤은 거쳤을 촬영 기법, 아이디어, 그것의 구현화 과정이 모두 이 전시장에 있다. 구본창 이전의 한국 사진은 모두 구본창으로 흘러들어 갔고 구본창 이후의 한국 사진은 모두 구본창으로부터 흘러나왔다. 2. 구본창과 동시대를 살았던 사진가 중, 아니 그 이전과 이후를 통틀어서도 자신의 작품과 활동에 대해 이 정도로 철저하게 관리해 낸 사람은 없을 것이다. 스스로가 자신의 작업을 아카이빙하고 있었다. 3. 이 정도 규모로, 이 정도의 다양함으로, 이 정..
나의 첫 커스텀 키보드 AL66A 커스텀 키보드 입문용으로 괜찮다고 해서 구매한 AL66A와 배송비 아끼려고 같이 구매한 소울캣 키캡. 스위치 포함된 제품으로 구매했다. 아직 스위치에 따른 키감 차이에 민감하게 반응할 수준은 아니라서. 래핑을 뜯으면 반품이 안된다는 경고문이 붙어있다. 근데 뭐 아무리 봐도 뭐가 뭔지 모르겠더라. 그래서 래핑 뜯기전 사진 한장 찍어놓고 과감히 오픈. 함께 주문했던 소울캣 키캡을 하나 하나 끼워넣었다. 귀찮은 듯 하면서도 퍼즐 맞추는 기분이 들어 은근히 재밌었다. 흰색으로만 맞췄더니 조금 심심해서 딥그린 포인트 키캡을 끼얹었다. 완전 내 취향의 키보드 완성. '키보드를 여러 개 갖고 있는 사람들은 대체 뭘까?' 하던 시절이 있었다. 근데.... 디자인 예쁜 걸 찾으며 여러 키보드를 써보니 하나하나 다 느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