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ragmentary thought/As coinlover

(297)
해외직구 금지와 피식대학 영양 비하 논란을 바라보며 1.  국민의 안전을 위해 해외직구를 규제하겠다고 한다.  못사는 이들에게는 부정식품도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던 이가 수장으로 있는 정부에서  국민의 안전을 이렇게나 살뜰히 챙기니 황송하기 그지 없다.  그 마음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사태도 적극적으로 대응했으면 어떨까 싶다.  (오염수 6차 방류를 하는데 우리나라 언론에서는 보도도 안되고 있는 것 같더라.) '어떤 사이비 노인의 지령을 받았다. KC인증 민영화로 한탕을 노리는 거다.  알리, 테무 등을 막기 위해 서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거다.' 등등의  풍문이 인터넷에 나돌고 있다.  진실이 뭔지는 알 수 없으나 득보다 실이 많을 것은 누구나 쉽게 예상할 수 있다.  자국 사업에 대한 제재에 가만히 있을 중국이 아닐 뿐더러  직구 금지는 한국의 문화적..
학습된 패배감 나이가 들수록 실패가 주는 부정적인 감정을 털고 일어서는 게 힘들어진다. 아니 사실은 나이만큼 쌓인 실패의 경험이 너무 무거워서 그런 걸게다. 또 처음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부담감, 슬슬 무너져가는 확신. 여기서 그만두면 아무것도 아닌 게 된다는 벼랑 끝의 심정. 이런 감정들이 더 짙어지기 전에 뚫고 나가야 할 텐데. 사실 돌파구가 보이지 않는다. 머릿속 이미지가 가진 가능성에 매달려 답도 없는 문제를 풀고 있는 건 아닌 건지. 내가 옳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 알고 보면 잘못된 풀이 방식은 아닌 건지. 한 명 한 명 떠나가는 이 바닥에서 마지막까지 뭉그적거리며 탈출할 때를 놓치고 있는 건 아닌 건지. 이렇게 말해도 결국은 어둠 속을 더듬으며 계속 나아가겠지만.
도긴개긴 예의 바른 척하며 무례한 인간들이나 무례함을 솔직함으로 착각하는 인간들이나 재수 없긴 매한가지. 정말 안 엮이고 싶은데 왜 이리 길고 지루하게 이어지는 걸까. 진짜 싫다. 나는 할 말이 없고 지적할 게 없어서 이러고 있는 줄 아는 모양이지? 선 넘지 말고 적당히들 해라. 정말 보자 보자 하니까. 싸우기 귀찮고 고쳐볼 가치도 못 느껴서 그냥 웅크리고 있으니 아예 머저리 취급을 하는구먼.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시는 보지 말자 제발.
이것은 의미 없는 아우성 스피커가 많아져봐야 뭐하나. 의미없는 아우성만 치고 있을 뿐인데. 떠있는 달을 보라고 가르키지도 않으면서 그것에 대한 말만하고 있는데. 연대라는 이름의 사자후는 불가능해진 세상인데.
바리케이트에 갇힌 소녀상을 바라보며 지키려는 건지 가두려는 건지 알 수 없는. 우리가 지켜왔던 모든 가치가 무너지는 시대. 그 대가는 무척이나 쓰디쓸 것.
고장난명 우리나라의 정당 정치는 박살난지 오래다. 야당과 여당의 협조는 국회의원 세비 인상 같은 사안에서만 이뤄질 뿐이다. 한쪽이 아무리 정상 정치를 하고 싶어도 다른쪽이 파행만 거듭한다면 무슨 대화와 합의가 가능할 것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당정치가 제대로 작동하는 상황을 상정하고 움직이는 위기감 없는 정치인들을 보면 속에서 천불이 난다. 그들이 그런 자세를 취하는 원인은 1. 현실 인식은 하고 있으나 답은 없는 이상주의자 2. 현실 인식은 하고 있으나 말로만 편하게 정치하고 싶은 위선자 3. 현실 인식을 전혀하지 못하고 있는 답없는 멍청이 4. 현실 인식이고 뭐고 내 계파와 공천이 중요한 기회주의자 들이기 때문이다. When day go low, We go high 같은 헛소리 하다가 트럼프 시대를 맞이 했..
굴종적 한산함에서 주체적 분주함으로 비극의 주인공들이 자신이 처한 상황을 너무 늦게 깨닫는 비극적 결함이 우리를 슬프게 한다. 하지만 먼저 깨달아봤자 더 괴롭기만 할뿐. 그냥 아무것도 모르다 맞이 하는게 더 나을 것이다. 히틀러를 지지했던 대다수의 독일인들이 자신들에게 다가올 멸망의 나날을 모르고 그저 행복했던 것처럼. 상황을 제대로 인지하고 있었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소수는 짹각짹각 다가오는 파멸의 초침을 바라보며 괴로움에 몸서리를 쳤을테니 얼마나 긴시간 외롭고 힘들었겠는가. 역사를 공부하는 과정에서 괴테와 같은 대문호를 배출한 지성과 이성의 나라 독일이 어찌하여 나치즘의 광풍 속으로 휩쓸려 들어갔는가? 라는 질문을 들은 적이 받은 적이 있었다. 답은 간단하다. 괴테 같은 이는 소수고 다수는 그냥 대중 혹은 중우에 불과했을테니까. ..
속수무책 아무것도 하지 못한채 그저 바라볼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