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y/My cartoonish cat

(27)
오늘의 길냥이 - 만냥이는 어디로 갔을까? 만냥이를 만나지 못한지 이틀째. 출근길과 퇴근길에 녀석의 영역에 찾아가봤지만 만날 수 없었다. 날도 추워지는데 어딜 돌아다니고 있는건지. 내일은 꼭 만날 수 있기를.
오늘의 길냥이 - 만냥이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걸까 츄르를 열심히 먹다가 실수로 내 손까지 핥고는 지가 깜짝 놀라 도망. 닭고기를 까주니 내 손이 고기인줄 알고 물었다가 또 깜짝 놀라서 도망. 겁 많은 호구냥이 그이름은 만냥이.
오늘의 길냥이 - 방언 터진 만냥이 만냥이 오른쪽 귀에 앉아 있는 모기 녀석들이 보이는가? 무슨 공생 관계도 아니고 항상 저렇게 붙어 있어 간식 먹일 때마다 모기한테 엄청 물리고 있다. 낼 모레 10월인데 아직도 모기라니. 사진 찍고 있는데 갑자기 머리를 털어서 굉장히 맘에 드는 사진을 건졌다 ㅋ 고양이 사진 잘찍는 방법은 끈기를 갖고 오래 붙어서 계속 셔터를 누르는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이틀만에 만났더니 방언이 터진듯 쉴새없이 냐옹거리던 만냥이. 무슨 말이 하고 싶었던걸까? 고양이어 번역기라도 좀 깔아둘 걸 그랬다. 분명이 뭔가 바라는게 있었던 것 같은데. 이러다 어느날 갑자기 우리 집에 가자고 하려나. 오늘도 학교에서 받은 스트레스를 만냥이 보며 푼다. 사람보다 나은 우리 만냥이.
오늘의 길냥이 - 만냥이의 위기, 굴러온 돌과 박힌 돌 어제 갑자기 나타난 뉴페이스 길냥이가 만냥이 영역에서 패악질을 하고 있다. 동네 호구 만냥이는 완전히 쫄아서 눈치 보며 도망 다니는 중 ㅠ_ㅠ (사진 왼쪽이 만냥이, 오른쪽이 뉴페이스) 만냥이 추석 선물도 뉴페이스가 다 뺏아 먹었다..... 뉴페이스에게 한창 쫓기다 차 밑으로 피신한 만냥이. 그 앞에서 지키고 있는 뉴페이스. 어디서 굴러왔는지는 모르겠지만 박힌 돌 뽑으려 하지 말고 평화롭게 다른 곳으로 갔으면 좋겠다. 호구 만냥이의 삶은 이렇게도 힘들기만 하다. 길 생활 그만하고 우리 집에 오면 좋을 텐데....
오늘의 길냥이 - 나의 만냥이 만냥이 너는 내가 싫어도 나는 너를 너무 사랑해~ 우리집에 가자~
오늘의 길냥이 - 사시냥이와 만냥이 간식주러 나왔더니 만냥이랑 같이 달려와 시위 중인 사시냥이. 나한테도 닭고기 내놔라. 왜 만냥이만 사랑하냐하며 끊임없이 야옹거리고 있다. 얼마전까지는 눈치보며 수줍게 왔다갔다 했는데 이제는 공격하듯 달려와 만냥이에게 준 닭고기를 낚아 채간다. 천하의 호구 만냥이는 입에 넣어준 닭고기를 사시냥이한테 뺏긴 후 망연자실한 상태. 방금까지 여기 있었는데 어디갔지 하며 연신 킁킁 거리며 바닥 냄새를 맡고 있다. 불쌍해서 숨겨뒀던 닭고기를 하나 더 꺼내서 주긴했지만 이 녀석 이리 취약해가지고 그동안 어떻게 살아남아 온건지.
흐린 나날 속의 휴식 같은 노을 그리고 만냥이 이번 가을은 정말 지겹다 싶을 정도로 비가 오고 흐리다. 맑은 날을 만나는 것만으로도 기분이 좋아질 지경. 오늘도 하루 종일 흐렸는데 저녁노을은 놀랄 만큼 아름답게 물들고 있었다. 저녁에 잠시 만난 만냥이. 역시 고양이는 밤에 만나야 예쁘다(동공이 확장돼서 순둥순둥 해 보이거든.). 길 생활 고생스럽지 않냐고, 우리 집에 가자고 말해도 알아듣질 못하는 녀석. 그저 닭고기만 빨리 달라는 표정이다.
오늘의 길냥이 - 캣닢(캣잎) 롤리팝으로 낚아 주겠어 고양이들이 환장한다는 캣닢(개박하)로 만든 롤리팝. 만냥이랑 좀 더 친해져보려고 구입했다. 하지만 냄새 몇번 맡아보고 툭툭치더니 관심이 없는 듯 두고 돌아서버린 녀석. 넌 그냥 닭가슴살이 제일 좋은 모양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