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y/Days of my Jinjini

(290)
육아 진진이의 나날들 고양이 키울까?
육아 진진이의 나날들 - 수국 2년 전 광도천 수국축제 갔다가 수국 화분을 샀다. 꽃이 안 펴서 잘못 샀구나. 곧 죽겠구나 하고 있었는데 어찌어찌 버티고 살아남아서 올해 드디어 탐스럽게 꽃을 피웠다. 아침 출근 전에 수국과 진진이를 바라보며 둘이 참 닮았구나 싶은 생각을 했다. 어떻게 키울까 막막하기만 했는데 어느새 저렇게 자라나 자기다움을 찾아가고 있다는 게. 그 사이 길쭉 해진 진진이의 팔다리가 시원하게 뻗은 수국 줄기같다.
육아 진진이의 나날들 요즘 진진이는 통제를 벗어난 AI 같다.
육아 진진이의 나날들 - 여름방학의 끝자락에 서있는 진진이 여름방학의 끝자락에 서있는 진진이. 그에게 지난 여름은 어떤 기억으로 남아 있을까?
육아 진진이의 나날들 - 2017년 가을 2017년의 진진이.
진진이의 나날들 - 한숨을 자주 쉬는 나이 한숨을 자주 쉬는 나이, 11살 된지 3일째.
육아 진진이의 나날들 - Drawing your 'D' 돼지량보존의 법칙이라는게 있다. 1집안의 돼지 총량은 보존된다는게 이론의 골자다. 내가 살을 빼자 급격히 살이 찌기 시작한 진진이를 보니 잘못된게 아니라는게 귀납적으로 증명되는 것 같다.
육아 진진이의 나날들 - 냉장고 털기 주말 아침은 냉장고 털이 볶음밥. 입에 맞는지 게눈 감추듯 흡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