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Photography/Nightview

(86)
강구안의 저녁 색 강구안의 저녁 색
서피랑에서 바라본 통영의 푸른 밤 렌즈 테스트 때문에 오랜만에 야경찍으러 갔다가 테스트해야할 렌즈는 화각이 애매해서 써보지도 못하고 100400GM으로 몇컷찍다 돌아왔다. 통영의 푸른 밤은 참 아름답지만 언제나 친숙함보다는 낯선 느낌으로 다가온다.
오사카 하루카스300 전망대 야경 도쿄 오사카 여행 마지막날 들렀던 아베노 하루카스 300 전망대 야경. 어느곳으로 여행가든지 고층 전망대는 필수코스로 넣는 편인데 여태껏 가봤던 곳들 중 가장 멋졌던 것 같다.
생전 처음 찍어본 인천대교 야경 일이 있어 인천에 넘어갔다가 생전 첨으로 인천대교 야경을 찍어봤습니다. 엄청난 길이의 교각인지라 야경으로 담으니 스케일이 남다르더군요. 인천대교 촬영 포인트로 알려진 곳은 여러군데인데 저는 이 포인트가 제일 좋은 것 같았습니다. 송도 신도시를 다리위로 올려놓고 외곽의 경계를 긋는 듯한 인천대교의 모습이 참 멋지더군요.
수영만 요트 경기장 야경 실로 오랜만에 야경이라는 걸 찍어봤습니다. 그것도 정말 오랜만에 수영만 요트경기장이라는 유명한 포인트를 찾아서. 원래는 매직타임 때 찾아가려했는데 가족과 함께 움직이니 타이밍을 놓쳐버렸네요. 그래도 수면이 잔잔해서 반영은 꽤 괜찮게 나왔습니다. 오랜만에 포인트 야경을 찍고 있으니 마음이 평온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가끔은 별 고민없이 셔터를 누르는 것도 괜찮네요.
새벽별을 바라보다 새벽 일찍 잠이 깨서 창밖을 바라보니 별이 꽤 많이 떠있었다. 이렇걸 찍는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다가도 아름다운 것을 보고 찍지 않는다면 그 또한 넌센스인 것 같아 몇컷 찍어뒀다.
경주 안압지 야경 - 동궁과 월지 야경 경주에 갈때마다 여건이 안되서 구경하지 못했던 안압지 야경을 보고 왔습니다. 통합사회선도요원 연수 때문에 경주까지 갔는데 수업이 너무 빡빡해서 아무것도 못보고 오는게 화가 나더라구요. 그래서 저녁 식사를 거르고 안압지 야경을 후다닥 찍고 왔어요^^ 날씨는 흐렸지만 따듯하고 바람도 없는 날이라 반영은 꽤 깨끗하게 나오더군요^^ 날이 좋아서인지 정말 많은 분들이 야경을 구경하러 나오셨더군요. 삼각대 펴고 찍는 진사님들은 몇 안되고 다들 핸드폰으로 그 순간을 즐기고 계셨어요^^ (찍는 도중 갑자기 반영이 흐려져서 왜그러지 했더니 진도 3.3의 지진이 ㅜ_ㅜ 별일은 없었지만 지진 때문에 연기되었던 연수 날짜에 맞춰서 지진이 오는건 대체 무슨 경우일까요.)
오타루 운하의 야경 그 유명한 오타루 운하의 야경. 원래는 가스등이 들어오고 나서 좀 더 기다린 후에 사진을 찍어야 색이 살아나는데 너무 추워서 ㅠ_ㅠ 색의 깊이고 뭐고 빨리 인증샷만 한장 찍고 탈출. 그 와중에 와이프 사진 ㅋㅋㅋㅋㅋㅋㅋ 이번 여행은 정말 추억사진을 많이 찍어온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