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alkabout/2013 Australia

(20)
오후 세시의 시드니 - 낯설지 않은 풍경을 그리며 오후 세시 도심 속에서 조깅을 즐기는 사람이 낯설게 느껴지지 않는 삶. 그것이 우리나라와의 결정적 차이였다.
내 기억 속의 시드니 내 기억 속에 남아 있는 가장 시드니다운 이미지. 사진을 보니 다시 가고 싶다. 갈 때마다 아파서 고생했는데 돌아오면 가보고 싶은 곳.
호주 그레이트오션로드 깁슨스텝에서의 장노출 -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바다 아침 나절 강한 빛의 색감이 장노출로 인해 묘하게 틀어져 결과물을 보고 이건 어느 별이야 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던 그 순간. 바다만 보고 몇년을 살았던 기억 때문에 그게 아름답다는 생각은 전혀 안하고 살던 내가 처음으로 탄성을 내질렀던 바닷가. 그레이트 오션 로드의 깁슨 스텝.
시드니 - 황금의 도시 황금의 도시 엘도라도같은 느낌이었던 석양 속의 시드니. 올 여름에 다시 만날 풍경이겠구나. 빨리오라 8월이여.
호주 애들레이드(Adelaide) 런들몰(Rundle Mall) 돼지사형제 앞에서 애들레이드의 번화가 런들몰에서 만난 돼지 4형제. 그중 가장 순했던 호라티오(Horatio)와 함께.
My wife - 그레이트오션로드 투어 중의 망중한 2013년 그레이트오션투어 중 들렀던 이름 모를 숲길. 시간이 지나고 나서 다시 보니 참으로 보석같은 시간이 아니었던가.
My wife - 시드니 키노쿠니야에서 전세계의 사진책들이 다 모여 있는 것 같았던 시드니의 키노쿠니야 서점에서. 올해 다시 가겠군.
그레이트오션로드 - 영원으로 가는 길 2013 Australia Great ocean road 벌써 1년이나 지나버린 추억.... 그레이트 오션 로드, 참 그리운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