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ight Review

(462)
고독스 레트로 플래쉬 룩스커데트(Lux cadet) 룩스주니어와 룩스시니어에 이어 3번째로 구입한 고독스 레트로 플래쉬. 10만원 언저리의 가격에 무게도 부피도 주머니에 넣고 다닐 수 있는 수준이라 별 생각없이 사용하기 좋다. 앞선 제품들과 마찬가지로 플라스틱 소재가 주를 이루고 있기에 묵직한 느낌은 전혀 없고 장난감 만지는 듯한 느낌이 드는게 어떤 이들에게는 실망스럽기도 하겠지만. 내장 배터리에 C타입 충전포트가 있고 싱크코드를 통한 동조까지 지원한다. 이런 류의 플래쉬를 배터리가 아웃될 때까지 펑펑 터뜨리고 다닐 사람은 없을거라 생각되긴 하지만 그냥 건전지 타입으로 바꾸고 가격을 더 낮췄으면 어떨까 싶다. 룩스 시리즈는 주니어 이후로는 계속 내장배터리로 출시되고 있는데 이 기조가 계속 유지할지는 모르겠다. 야간에 이정도 느낌으로 캔디드 스냅 찍기는 괜..
아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지속광 조명이지 않을까? - 핫셀블라드를 닮은 호보라이트 미니 (Hobolite mini) 정물 촬영할 때마다 순간광 세팅하기가 귀찮아서 구매했던 호보라이트 미니. 생각했던 것보다 광량이 풍부하고 광질이 좋아 만족스럽다. 크기도 적당해서 휴대가 용이하고 무엇보다 핫셀블라드를 닮은 외관이 아름다워서 너무 좋다. 사놓고 한참 지나서야 올리는 글이긴 하지만 아직 국내 정시 출시는 안됐다. 2월부터 세기 P&C에서 정발한다고 하니 쓰는 사람이 늘어날지도.
로지텍 MX master 3S와 알리발 2만원 무선 마우스 잘쓰고 있는 로지텍 MX master 3S와 거의 똑같아 보이는 외관의 마우스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2만원에 팔고 있길래 궁금해서 사봤다. 24G와 블루투스를 지원하며 소재도 마감도 의외로 괜찮은 편. 당연하지만 비슷하게 생긴 완전히 다른 기능의 제품이며 모양이나 크기는 거의 똑같은데 디테일에서 차이가 보인다. MX master 3S의 특장점이라고 불리는 스크롤휠의 느낌을 기대하면 안된다. (근데 나는 그 무한 휠이 오히려 불편했던 사람이라 알리 쪽이 더 나은....) 확대, 축소 휠 옆선을 따라 레인보우 LED도 들어가 있어 로지텍 제품보다 화려한 느낌. 표면은 매트한 질감이 느껴지는데 오리지널 제품처럼 오래쓰면 변색되거나 벗겨지는 소재가 아니라 오히려 더 좋다. (이런 면에서 MXmaster3s 그레이..
UAG 갤럭시폴드4 케이스 어반아머기어 갤럭시폴드4 케이스. 힌지 부분에 레자 커버가 있어 흠집나는건 어느정도 막아 주겠지만 큰 충격에 대해서는 보호가 힘들듯. 이 레자 커버의 간섭으로 폰이 완벽하게 펴지지 않는 것도 흠. 그래도 이전에 썼던 케이스들이 너무 두껍고 무거워 가벼운걸 한번 써보고 싶었다. 폴더블 폰들은 힌지 때문에 마땅한 케이스를 구하기가 힘들다. 디자인과 기능을 함께 잡은 제품은 여태까지 본 적이 없는 듯. 하긴 힌지보호파트가 있는 케이스를 써도 완벽하게 보호가 된다고는..... (지난해 상반기에 살짝 떨어트렸는데 힌지부분 충격으로 메인 액정이 나가버렸다. 삼성케이플러스에 가입되어 있었던게 다행이긴하지만 그래도 수리비가 20만원.)
핫셀블라드의 스틸라이프 CVFII 907X + XCD 40mm F4 핫셀블라드로 찍은 정물은 정말 어마어마 하구나. 이 카메라는 진짜 특정 분야에서만 빛나는 묘한 카메라로구나.
라미2000 스테인리스 내 돈 주고 구매한 첫 만년필이었던 라미 루테늄. 당시의 나에게는 꽤 비싼 필기구였기에 애지중지하고 있다가 한번 떨어트려 흠집이 난 후에는 부담 없이 막 사용하고 있다. 그때는 촌스럽게 만년필에 이름 각인 같은걸 하고 있었구만 ㅋ 고만 고만하게 잘 쓰고 있는 라미 사파리 오리진 사바나 그린과 테라 레드. 라미는 이상과 같은 입문용 만년필의 대명사로 알려져 있지만 고급 라인업도 존재한다. 라미 2000이 대표적인 경우. 라미 만년필은 사파리와 룩스로 충분히 만족했기에 더 구입할 생각은 없었는데 이 모델의 타원형 배럴을 보는 순간 물욕이 생겨나고 말았다. (부석사 무량수전 배흘림 기둥이 떠올랐다. 고등학교 시절 입에 달고 살았던 엔타시스 양식 ㅎ) 묵직한 느낌을 좋아해서 소재도 일반판 보다 비싼 스테인리스 ..
더현대 해리의 부티끄 제주맥주 배럴시리즈 더배럴 뱅쇼. 이렇게 최악인 술이 또 있을까? 더현대 무역센터점에 들린 김에 사온 제주맥주 더배럴 뱅쇼. (나름 더 현대 서울, 무역센터점, 판교점, 목동점, 본점에서만 판매했던 한정판. 11월 초부터 판매 시작했을텐데 아직도 재고가 남아 있어 의아했지만 마셔보고 그 이유를 알았....) 매년 발매되는 더배럴 시리즈는 어떻게든 구해 마셨기에 이번에도 의무감으로 구매했는데 제주맥주 주가가 왜 떨어지고 있는지 깨달을 수 있는 맛이었다. 내가 정말 왠만하면 (3만원 넘는 비싼 맥주라) 포기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진짜 진짜 내 돈 주고 산 술을 버리는 경우는 없는데 이 녀석은 마시다 아플 것 같아서 도중에 멈출 수 밖에 없었다. (볼파스엔젤맨 라즈베리포터 마시고 몸살 났던 전적이 있어서.) 다른 건 하나도 안느껴지고 팔각 팔각 팔각.... 과해도 너무 과한..
헤비츠 카드 지갑 언제부턴가 지갑도 번거롭게 느껴져서 핸드폰만 들고 다니며 삼성페이에 의존해 살았는데 가끔 현금을 써야할 때도 있고 신분증도 챙겨다녀야 해서 카드 지갑을 하나 들였다. 가성비 가죽 제품으로는 헤비츠만한게 없어서 고민도 안하고 그냥 샀다. 앞서 사용해본 제품들도 다 만족스러웠고 이번에 구입한 이 카드 지갑도 흠잡을 곳 없이 무난했다. 명품 로고 하나 박혀 있으면 내가 구입한 가격의 10-20배는 훌쩍 넘었을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