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y by day

(2563)
봄비 속의 3월 전국연합학력평가 모두들 무언가를 찾아가는 시간이 되길.
얼마 만에 겪어보는 회식 다운 회식인가? 아웃포커싱된 종혁샘 ㅋ 학년부 회식. 얼마만에 겪어보는 회식다운 회식인지. 정말 웃음 소리가 끊이질 않았다. 하루종일 나를 괴롭혔던 숙취는 아름다웠던 밤의 대가로 생각하겠어. 학교 일정은 이전 근무지에 비해 매우 빡빡하지만 확실히 이쪽이 나한테 더 잘맞는듯. 전근은 옳은 선택이었다. 올해는 쭉 이런 분위기로 잘 적응하면서 살 수 있었으면 좋겠다.
위험 언제 어느 곳에서 복병을 만나 고꾸라질지 모르는 세상. 날이 갈수록 두려움만 커져간다. 오늘도 무사히.
감기 따윈 족발과 위스키로 퇴치한다 - 감기에는 조니워커블랙 분명 골골거리면서 학교 갔는데 동아시아사 수업 한시간 하고 나니 신기하게도 컨디션이 회복됐다. 퇴근하고 와서 식욕이 땡겨서 족발과 비빔면. 선현(?)들께서는 고뿔에 걸리면 소주에 고추가루 타서 드시고 털어냈다는데 아직 젊은 내가 어찌 그분들의 가르침을 져버릴 수 있겠는가? 소주는 싫어하니 위스키로라도. 또 한병의 조니워커블랙을 비웠다. 마셔도 마셔도 질리지 않는 위스키. 돌고 돌아 조니워커블랙은 위스키판의 진리라.
감기 금요일 오후부터 목이 따끔따끔하더니 결국 감기인 듯. 학교에 콜럭거리는 애들이 많더니 옮았나보다. 마스크 계속 쓰고 다닐걸 하고 때늦은 후회중. (전 학교에서는 코로나도 걱정되고 얼굴이 기억되는 것도 싫어 4년 내내 마스크 쓰고 다녔는데 그게 사람들에게 거리감으로 다가갔나 싶어 새 학교로 옮기고 나서는 친근감 스탯을 쌓기 위해 벗고 다녔다.) 학기 초의 빡센 일정도 몸 상태 악화에 한몫한 것 같고. 설렁탕 한 그릇 먹고 계속 차 마시면서 목을 달래고 있다. 내 몸아 정신차려. 이럴 때가 아니다. 다음주는 교육과정설명회와 회식, 다다음주는 수학여행이라구.
광복동 12시 우리 동네처럼 드나들었던 광복동인데, 용두산 공원 올라가는 그 뒷길을 수차례 지나갔는데 이런 곳이 있는 줄 모르고 살았다. 누구에게는 이미 보석 같은 장소일 텐데 이제야 발견하고는 호들갑이라니. 그만큼 맛도 분위기도 딱 내 취향이다. 세월이 켜켜이 쌓여 만든 공간이 주는 자연스러움에 에스닉한 느낌을 살짝 끼얹어놓은. (가네샤도 후치코상도 반가웠네) 드립 하시는거 사진 좀 찍어도 되겠냐고 여쭸더니 흔쾌히 허락해 주신 데다 휘낭시에 서비스까지 주신 사장님. 아마도 오픈하자 마자 바로 찾아간 첫 손님 어드벤티지가 조금은 있었을 듯. 여기 치즈케이크가 그렇게 끝내준다던데 들리기 직전에 이재모 피자에서 배 터지게 먹고 온지라 맛보진 못했다. 다음엔 꼭 커피랑 디저트 페어링으로 먹어봐야지. 광복동이 좋은 이유가 하..
개학후 첫 커피 올곧, 롯데마트 반값 안심과 등심 개학 후 첫 커피올곧. 힘들었던 일주일을 보상받으려고 갔는데 사장님께서 엄청 미안한 표정으로 다가오셔서는 아이스크림 기계에 문제가 있어 바닐라플로트가 안된다고..... 에티오피아 모모라 G1 내추럴로 주문을 바꾸고 최애 음료가 사라졌다며 슬퍼하고 있으니 사장님께서 비장한 눈빛을 하고 돌아오셔서는 기계를 한번 더 돌려보겠다고 말씀해주셨다. 몇분 뒤 서빙되어 나온 찬란한 한잔. 최애라는 말로도 부족한 올곧 특제 바닐라플로트. 커피 마시고 나와서 롯데마트 갔더니 한우 반값 세일 중. 어제 대게를 미친듯이 먹어서 오늘은 그냥 넘기려고 했는데..... 반값은 못참지. 새우살이 붙어있는 알등심과 안심. 가족들 모두 육향도 좋고 너무 부드럽다며 맛있게 먹으니 좋지 아니한가. 흰쌀밥에 소고기 한점. 정말 거룩한 한숟갈..
달과 목련과 대게 만개한 목련 사이로 달이 너무 아름답게 떠있어서 대게를 먹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응???? 곱게 포장해온 대성수산 대게 3.5kg, 수산대전 신공을 발휘하여 16만원에 구입. 작년보다 포장 실력이 업그레이드 된 듯. 플레이팅을 따로 할 필요 없을 것 같아 그냥 먹었다. 살은 달디 달고 수율도 괜찮았다. 함께 포장해온 게장볶음밥. 말해 뭐하겠나. 딱 생각하는 그대로의 맛. 꼬숩다. 다람쥐가 도토리를 모으는 것처럼 살을 바르고 발라 호화롭게 쌓아올린 한그릇. 모처럼의 호사를 즐겼습니다. 이 좋은 안주에 술이 빠질 수 없어 달달한 버번위스키와 버번콕. 마무리의 정석은 대게라면. 일년에 한두번 먹는 대게. 올해도 이렇게 영접했습니다. 목련과 대게의 상관 관계는 설명할 수 없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