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ongyeong Log

코인러버의 통영로그 - 죽향 일식 열방교회 건너편으로 이전 오픈 스시죽향

 

 

무전동 맛집 죽향 일식이 열방교회 건너편으로 이전했길래 궁금해서 다녀왔다. 흰색 외벽의 건물에 한자로 적힌 죽향 로고가 매력적이었다. 내부는 아직 정리가 조금 덜된 듯했지만 모던하고 고급스러운 일식집 분위기가 물씬 났다. 이전하기 전에 거의 모든 공간이 방으로 나눠져 있어 프라이빗한 모임을 하기에 좋았는데 옮긴 곳에서도 그런 콘셉트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었다. 

 

 

 

매생이죽. 간이 좀 강한 편이었는데 나한테는 딱 좋았다. 

 

 

리코타 치즈 샐러드. 

 

 

딱딱한 바게트 위에 안키모크림소스와 토마토 샤인머스켓을 올린 것.

 

지난번에도 한번 나왔었는데 바게트가 너무 딱딱해 입천장이 까졌다 ㅜ_ㅜ  

 

 

곤이 조림. 비린맛은 없었지만 곤이는 따뜻하게 먹는걸 좋아하는지라. 

 

 

고노와다와 광어회(정신없이 먹어서 정확하진 않음). 비린맛 하나도 없고 바다향이 제대로 느껴져 좋았다. 

 

 

 

단맛과 씹는 맛이 좋았던 개불. 

 

 

 

 

모듬회 한상. 다 좋았는데 참치에 기름이 부족한게 좀 아쉬웠다. 

 

 

 

우니젓갈과 오징어회. 홋카이도에서 먹었던 이카소바가 생각났다. 

 

 

무조림 위에 가리비와 게장소스를 올린것, 이것도 차갑지만 않았으면 참 맛있게 먹었을 것 같은데. 

 

 

 

문어 다리 조림. 이것도 차가워서 아쉬웠음. 

 

 

홍삼(붉은해삼), 딸기와 먹으면 더 맛있다고. 

 

 

전갱이회. 

 

 

양도 많이 주셨고 신선하고 달았다. 

 

 

 

스키야끼, 계란노른자에 찍어먹으니 좋았다. 

 

 

 

 

생선구이는 배가 너무 불러서 먹는 둥 마는 둥. 구이류도 복불복이 조금 있는 편. 어떤 날은 황송할 정도의 구이가 나오는데 이날은 평범했다.

 

 

 

 

관자 오징어 채소 볶음. 적당히 짭잘한게 술안주로 좋았다. 

 

 

새우튀김 밑에는 매운맛을 뺀 아구찜 소스 같은 것이 깔려 있고 그 밑에는 메로구이. 이게 초반에 나왔으면 소주 몇병 마셨을 텐데 배가 너무 부른 상태라 맛을 제대로 못느꼈다. 

 

 

홍어삼합. 아주 순한(?) 홍어. 초심자에게 딱 적당할 수준. 

 

 

장어튀김도 너무 좋았는데 배가 불러서....

 

 

이 날 초밥은 좀 많이 실망스러워 반 이상 남겼다. 

 

 

조개국. 조금 더 따뜻하게 나왔으면 좋았을 듯. 그래도 시원해서 좋았다. 

 

 

 

 

가장 기본인 6만원 코스를 시켜봤다. 이전했지만 셰프님은 그대로이신 듯 몇 번 먹어본 익숙한 메뉴가 그대로 나왔다. 새로 오픈했다고 메뉴 구성을 다 갈아엎은 것은 아니었다. 예전에도 느꼈지만 먹는 양이 적은 사람은 도저히 감당 못할 정도로 음식이 줄지어 나온다. 이날은 손님이 많아 음식이 몰려나온 경향이 있다고 사장님께서 직접 말씀해 주셨는데 일반적인 날에 천천히 먹으면 코스 끝내는데 한 시간은 족히 걸릴 듯 싶었다. 음식 콘셉트가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조림류의 음식이 차갑게 나오는 게(이건 지난번에 갔을 때와 똑같았다.) 개인적으로는 좀 아쉽고 메인인 회의 구성과 선도도 좋은 날은 너무 좋고 그렇지 않은 날은 평범한 게 복불복이 좀 있는 편이다. 이날 제일 좋았던 건 개불, 고노와다, 우니, 모둠회(참치는 기름이 좀 빠진 게 아쉬웠지만), 장어튀김. 의아할 정도로 별로였던 건 초밥이었다. 이날 나온 초밥의 샤리는 그냥 떡진 것도 아니고 굳은 밥이 섞여있어 먹는 게 좀 힘들 정도였다. 죽향에 몇 번 가봤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셰프님이 너무 바빠서 컨디션이 떨어지셨나 생각할 정도였다. 아무래도 재오픈 초기고 손님이 너무 많아 제대로 챙기지 못한 부분이 발생한 것 같다. 그래도 통영에 이 정도로 요리를 해내는 일식집이 드문 편이니 빨리 제자리를 잡아 계속 성업하셨으면 한다. 재방문 의사는 충분하며 전에 한번 말했다시피 성공해서 언젠가 꼭 성공해서 이 집에서 제일 비싼 코스 한번 먹어보고 싶다. 

 

 

어쨌든 이걸로 다섯번째 방문. 첫방문때는 긴가민가했는데 두번째부터는 통영에 이만한 집도 많지 않겠다 싶어 갈때마다 포스팅을 한 것 같다. 메뉴가 날마다 조금씩 바뀌는 편이니 앞선 포스팅들 참고하셔서 판단하는게 좋을 듯. 

 

 

코인러버의 통영 로그 - 끝도 없이 쏟아져 나오던 코스 요리,무전동 맛집 죽향 일식 6만원 코스 (tistory.com)

 

코인러버의 통영 로그 - 끝도 없이 쏟아져 나오던 코스 요리,무전동 맛집 죽향 일식 6만원 코스

끝날때 까진 끝난게 아니라는 말이 어울리는 일식집 죽향. 오랜만에 갔더니 1만원씩 올랐다고 해서 약간 아쉬웠는데 나오는 음식을 보고 그런 생각은 곱게 접어 하늘 위로~ 하나같이 맛있는 요

coinlover.tistory.com

 

코인러버의 통영로그 - 죽향일식당 (tistory.com)

 

코인러버의 통영로그 - 죽향일식당

세번째로 방문한 통영무전동 일식맛집 죽향일식당. 생선회 5만원코스만 먹어봐서 그보다 상위 코스에는 뭐가 나오는지 항상 궁금한.... 근데 내돈주고 10만원 넘는 코스요리는 먹을 엄두가 안나

coinlover.tistory.com

코인러버의 통영로그 - 통영 일식 맛집 죽향 (tistory.com)

 

코인러버의 통영로그 - 통영 일식 맛집 죽향

일식당. 회와 초밥이 나오기에 그렇게 불리는 것이지 일본식 요리를 맛볼 수 있는 곳은 아니었기에 개인적으로는 정통 일식을 표방하는 초밥집이나 이자카야, 일본가정식 요리집을 더 선호한다

coinlover.tisto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