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xtravagance hobby/워해머40K

(7)
그레이나이트와 스페이스울프 블레이드가드 베테랑 영입 기념 조이토이 워해머40K 떼샷 작년 이맘때부터 한창 빠져들어 수집했던 조이토이 워해머40K 피규어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다가 완전도색 액피라서 부담없이 모아보려고 했는데 워해머 세계관 설정상 나올 수 있는 피규어들이 무한정이었고 조이토이에서 어마무시한 속도로 찍기 시작하니 도저히 감당할 수가 없어 포기했다. 떼샷을 찍어놓으니 아름답긴하구만. 진짜 중세 중갑 기사를 보는 듯한 육중한 외향의 그레이나이트 기수. 진짜 취향저격이다. 성서의 규율을 주시하는 템플러를 모티브로 한 듯한 디자인이 너무 좋다. 스페이스울프 블레이드가드 베테랑. 울트라마린의 진청색보다는 스페이스울프의 연파랑이 더 좋다. 검은 그레이나이트 기수의 것. 얘한테 더 잘어울려서 끼워놨다.
조이토이 워해머 울트라마린 프라이머리스 캡틴 볼티안, 카오스 스페이스 마린 프라이머리스 캡틴 볼티안. 다른 마린들은 헤드 조형이 맘에 안들어 헬멧으로 교체 통일했는데 볼티안은 꽤 맘에 든다. 카오스 스페이스 마린은 구할 생각이 없었는데 견갑의 해골 문양이 너무 멋져서.
조이토이 워해머40K 울트라마린 어그레서 얼마 전에 출시된 울트라마린 어그레서 스쿼드. 중국 곳곳이 코로나로 락다운되서 입고가 늦어졌다고 하는데 주문한 지 몇 달 만에 받은 건지. 사실 주문했다는 사실조차 잊고 있었다. 설정상으로도 일반 갑주보다 훨씬 육중한 그라비스 아머를 장착한 마린들이라 일반 스페이스마린에 비해 더 크고 존재감이 넘친다. 개틀링 건을 장착한 거대한 양팔의 디자인이 매력적이다. 갑각류에서 모티브를 얻은 듯. 여태까지 수집한 조이토이 워해머 관련 제품 중 가장 맘에 든다. 일반 스페이스마린을 옆에 두고 비교해보면 차이가 확연하다.
조이토이 워해머 40K 스페이스마린 울트라마린 인터세서, 블러드엔젤 데스컴퍼니 인터세서
맥팔레인 워해머 40K 울트라마린 디테일과 마감은 아쉽지만 가성비 하나로 모든게 용서되는 맥팔레인. 2002년에 피규어판에 발을 들이게 했던게 이 회사에서 만들었던 레이븐 스폰이었다(지금봐도 멋진 조형이라 다시 구하고 싶다 ㅜ_ㅜ). 워해머40K 피규어를 발매했다고 해서 구매해봤는데 액션피규어라고 하지만 가동성은 절망적이고, 구석 구석 뜯어보면 디테일이 너무 아쉽지만 조형의 전체적 느낌과 무게감은 납득할만한 가성비를 보여준다.
조이토이 워해머 40K 울트라마린 인터세서, 블러드엔젤 데스컴퍼니 인터세서, 뱅가드 워슈터 인빅터 가슴이 웅장해지는 떼샷. 이 맛에 워해머 모으는구나.
조이토이 워해머 40K - 뱅가드 스페이스 울트라마린 인빅터 워슈트 미니어쳐 도색을 할 자신이 없어 입문하지 못했던 워해머 40K였지만 반다이와 맥팔레인에 이어 중국 조이토이에서 정식 라이센스를 얻어 제품을 만들어내기 시작해 나같은 일반인도 발을 들일 수 있게 되었다. 가격이 저렴한 제품이라 완구 느낌으로부터 자유롭지는 않지만 관련 제품을 너무 갖고 싶었던 나로서는 이 정도만 해도 만족스럽다. 어린시절 G.I. 조 모으던 기분도 나고. 집에 있는 피규어 구성이 너무 잡다하게 느껴졌는데 하나씩 팔아서 이 시리즈 수집으로 갈아타볼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