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2/07/14

(3)
오늘 하루도 한껏 잉여롭고 싶다 대단한 성취동기와 의욕을 가지고 타인을 영도하려는 사람들을 보면 마음이 피곤해지곤 한다. 혼자서 열심히 하면 될텐데 왜 다른 사람들까지 못괴롭혀서 안달인지. 전체를 위해서라고 얘기하지만 결국은 자신의 욕망을 채우기 위해 움직일 뿐이면서. 나는 그냥 할 수 있는거 하면서, 해야할 것만 하며 남은 시간은 잉여롭게 살고 싶다. 교사로서의 내 그릇은 학생들에게 해줄 수 있는 것을 하고 내가 해야할 업무와 수업에 모자람없이 임하는 것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교육자로서 뭐 대단할 걸 이루고 싶지 않다. 승진해서 학교를 좌지우지 하고 싶지도 않고 입시전문가가 되어 강연 다니거나 책 쓰며 거들먹 거리고 싶지도 않다. 왜 이런 날 그냥 못놔둬서 안달이니. 내가 하고 싶은건 당신이 바라는 것과 다르고 내가 바라보는 세상..
존바바토스 닉조나스 레드, 블루, 실버 고만고만한 사람들을 위한 고만고만한 향수. 그러니까 딱 내 스타일.
먹을 거 없을 때 한 끼 때우기 좋은 초 간단 레시피 - 프랑크소시지밥 반찬도 입맛도 없는 데다 뭘 만들기도 귀찮을 때 사용하는 초간단 레시피. 프랑크 소시지에 칼집 내서 밥할 때 올려주면 됨. 밥솥용 계량컵으로 쌀 두 컵, 프랑크 소시지 4개가 딱 좋은 조합. 물 조절도 따로 필요 없음. 소시지의 육즙이 밥에 스며들어서 윤기가 좌르르 흐르는 고소한 밥이 됨. 취향에 따라 양념장 만들어 비벼 먹으면 천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