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CU 크라운맥주와 호가든, 김셰프 참치뱃살로 불금 본문

Day by day/Thanks God, It is cheat day

CU 크라운맥주와 호가든, 김셰프 참치뱃살로 불금

coinlover 2022. 5. 28. 09:00


CU에서만 판매한다는 신상 크라운맥주. 생각보다 쓴맛이 많이 나서 내 취향은 아니었다. 레트로 느낌 낸다고  옛날식 영어 한글 표기 하는 것도 이젠 식상하게 느껴진다.


오랜만에 김셰프 참치뱃살(1인)과 모듬초밥(2인), 플라스틱 용기에 담겨온걸 굳이 새로 플레이팅해서 먹는게 매우 나답다.


작년 5월에 받았던 알라딘 굿즈 맥주컵은 여전히 잘 쓰고 있다. 금요일은 맥주니까.

호가든도 한잔. 오가든이라는 오명이 신경쓰였는지 요즘 나오는 호가든 캔에는 벨기에 맥주라고 명시를 해놨더라. 병입맥주는 오비에서 OEM으로 만들고 캔입맥주는 벨기에에서 수입한다는 풍문을 들었는데 뭐가 사실인지는 모르겠다. 사회 초년생 시절 하이트 맥주만 알다가 처음 맛본 호가든은 신선한 충격이었지만 다양한 맥주를 접할 수 있게 된 지금은 그 독특함이 많이 희석된 것 같다. 물론 블라인딩 테스트를 해도 바로 알 수 있을만큼 튀는 맛이긴 하지만.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