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소니의 컴팩트 풀프레임 미러리스 A7C 개봉기 with 오스틴 우드 그립 본문

Light Review

소니의 컴팩트 풀프레임 미러리스 A7C 개봉기 with 오스틴 우드 그립

coinlover 2021. 6. 4. 06:35

 

소니의 컴팩트 풀프레임 미러리스 A7C.

 

출시된지 몇개월됐는데 이제야 써보게되었다. 

 

박스크기부터 A7 시리즈에 비해 엄청 작다. 

 

내부 구성품도 충전기가 빠지고 충전 케이블만 들어있을 정도로 단촐하다.

 

 

제품을 꺼내보니 진짜 작긴 작구나 싶었다,

 

물론 A6000대의 시리즈보다는 큰편이지만 A7시리즈에 비해서는 컴팩트하다는 느낌을 바로 받을 수 있다. 

 

컴팩트 버젼이지만 만듦새는 매우 좋다. 

 

 

3세대 A7 시리즈부터 적용되었던 조그스틱이 없다. 

 

그래서 초점이동 방식이 A7R2와 동일하다. 

 

커스텀 버튼이 부족하다는 평을 듣는데 나야 원래 그런 기능을 잘 안쓰는 관계로 큰 의미는 없다. 

 

 

뷰파인더가 작아서 불편하겠구나 싶었는데 

 

안경쓴 사람 입장에서는 전체가 한눈에 들어와서 좋은 점도 있었다. 

 

(A7시리즈의 경우는 안경끼고 뷰파인더 보면 가장 자리가 잘 안보였다.)

 

스위블 액정이 적용되서 셀카 등의 다양한 활용이 가능해졌다. 

 

개인적으로는 플립 액정을 더 좋아하는지라 큰 감흥은 없었다. 

 

 

배터리는 A9부터 적용됐던 NP-FZ100. 효율로 정평이 나있는 제품이니 뭐. 

 

 

왼쪽 편에 있는 SD카드 슬롯과 각종 단자들. 

 

 

시그마 35mm F2C 렌즈와의 조합이 생각보다 좋다. 

 

물론 소니에서 새로나온 팬케이크 3총사가 더 잘 어울리겠지만. 

 

 

A7R4와 크기비교 헤드부분만 빼고 크기는 비슷할거라 생각했는데 그걸 제외한 전체 크기도 꽤 작아진 편. 

 

 

오스틴 우드그립을 달아보니 그립감이 확실히 좋아진다.

 

나무 느낌도 좋고 마감도 흠잡을데가 없다. 

 

 

 

사진 퀄리티는 당연히 좋다. 

 

2400만화소라 파일핸들링도 가볍고.

 

서브카메라로 이만한게 있겠나 싶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