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3/03/06

(3)
Just snap - 계묘국치일 풍경 계묘국치일 풍경. 어르신들은 시간을 거꾸로 돌리길 바라셨고 그 결과 대한민국은 식민지 시절로 회귀하고 있다. 을사조약이 체결된 그해의 분위기에서 을씨년스럽다는 말이 나왔듯이 우리나라 위정자들은 대체 어느 나라를 위해 일하는지 모르겠다는 뜻에서 계모스럽다는 말이 나오게 될게다. 모든 계모가 자식을 차별하는건 아니겠지만. 계묘년의 우리나라 외교는 자식을 차별하는 계모같다. 을씨년스럽다 - 을사조약에서 유래 을씨년은 1905년 을사년에서 나온 말이다. 우리나라의 외교권을 일본에 빼앗긴 을사조약으로 이미 일본의 속국이 된 것이나 다름없었던 당시, 온 나라가 침통하고 비장한 분위기에 휩싸였다. 조약이 체결된 1905년 11월 17일 이후로 몹시 쓸쓸하고 어수선한 날을 맞으면 그 분위기가 마치 을사년과 같다고 해서..
계묘국치 - 시일야방성대곡 지난번 이등 후작이 내한했을 때에 어리석은 우리 인민들은 서로 말하기를, "후작은 평소 동양 삼국의 정족(鼎足) 안녕을 주선하겠노라 자처하던 사람인지라 오늘 내한함이 필경은 우리 나라의 독립을 공고히 부식케 할 방책을 권고키 위한 것이리라." 하여 인천항에서 서울에 이르기까지 관민 상하가 환영하여 마지않았다. 그러나 천하 일 가운데 예측키 어려운 일도 많도다. 천만 꿈 밖에 5조약이 어찌하여 제출되었는가. 이 조약은 비단 우리 한국뿐만 아니라 동양 삼국이 분열을 빚어낼 조짐인즉, 그렇다면 이등 후작의 본뜻이 어디에 있었던가? 그것은 그렇다 하더라도 우리 대황제 폐하의 성의(聖意)가 강경하여 거절하기를 마다하지 않았으니 조약이 성립되지 않은 것인 줄 이등 후작 스스로도 잘 알았을 것이다. 그러나 슬프도다...
아그네스마틴 디자인스튜디오 타이거우드 황동 만년필 아그네스마틴 디자인스튜디오의 타이거우드 만년필. 립스틱 정도의 크기가 휴대성이 정말 좋다. 심플한 디자인에 타이거우드와 황동소재의 조합이 잘 맞아 떨어진다. 단점은 배럴이 워낙 짧아서 리필용 잉크 카트리지만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선은 좀 두껍게 나오는편이지만 필기감도 매우 만족스럽다. 서명용으로 들고다니는 것도 추천할만하다. 아그네스마틴스튜디오의 만년필은 디자인이 참 아름답다. 황동과 흑단목으로 만든 만년필도 하나 갖고 있는데 이 또한 필기감이 좋아 요즘 애용중이다. 처음에는 글쓰다 한번씩 끊길때가 있어 아쉬웠는데 길이 들고나니 부드럽게 잘 써진다. 클립없이 완만한 타원형으로 만들어진 부드러운 디자인도 정말 좋다. 무엇보다 토끼해에 토끼가 새겨진 펜으로 글을 쓰고 있으면 어디선가 복이 깡총 뛰어 들어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