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ongyeong Log

코인러버의 통영로그 - 서피랑국수


날이 추워지니 따듯+담백한게 먹고 싶어 1년만에 가본 서피랑국수. 원래는 3500원이었던 가격이 4500원이 되어 있었다(어묵은 1000원 주고 추가한 것). 오뎅 국물에 국수 말아 먹는 듯한 깔끔한 느낌. 여전히 비린 맛은 전혀 없어 참 좋다(멸치 육수 특유의 비린맛 싫어하는 사람에게 강추하고 싶은 곳). 오늘은 유연석이 와서 촬영을 하고 갔다고 하니 조만간 드라마나 영화에서 서피랑 국수를 만날 수 있겠다. 통영 명소로 거듭나서 국수 먹기 힘들어지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지금도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곳이지만).


사장님 취미가 프라모델 조립인듯. 몇년전에는 못봤던 RG에반게리온 시리즈와 건프라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다먹고 나와서 서피랑 근처를 한바퀴 도는데 화실을 겸한 카페 안쪽에 고양이 두마리가 인형처럼 자고 있었다. 길고양이는 아니지만 오늘도 새로운 고양이를 만나는데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