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일년만에 다시 본문

Day by day

일년만에 다시

coinlover 2020. 11. 1. 18:43

일년만에 다시 같은 자리에 서서 

건널 수 없을 것 같은 바다 너머의 땅을 바라본다.

작년보다는 가까워진 것 같이 느껴지지만 여전히 요원하다.

분명히 맞는 방향인데 체감할만큼의 속도로 다가오지 않으니 없으니 방향성 자체를 의심하게 된다.

이 길이 맞다고, 맞다고 스스로 다짐하듯 되뇌이며 마음을 다시 잡는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