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진주성의 노을 본문

Day by day

진주성의 노을

coinlover 2019.07.14 08:04

 

 

내가 본 것 중 가장 아름다웠던 2008년 8월 23일의 노을.

 

저 사진을 찍고 있을 때의 나는

 

공주에서 한달반동안의 고된 일정 연수를 마치고 돌아와

 

아무 걱정없이 저녁 산책을 즐기고 있었다.  

 

여름날 저녁의 선선했던 바람과 온화했던 사람들의 표정

 

교실 공사로 인해 방학이 일주일 더 연장됐다는 아름다운 소식 등으로 인해

 

행복함이 절정에 달했던 날이었다.

 

사실 별것도 아닌 일들의 조합이었는데도 여태껏 저 사진을 찍었던 그때만큼

 

행복감을 느꼈던 때가 또 있을까 싶을 정도로 마음이 부풀어올랐던 것 같다.

 

사진 자체는 별다를 것도 없는 흔한 노을 사진에 불과하지만  

 

보고 있으면 행복해져서

 

항상 열어볼 수 있는 폴더에 넣어두고 가끔 꺼내보곤 한다.

 

D300을 애써 들고 나가 사진을 찍어둔 그때의 내가 참 좋다.

 

 

이런게 바르트가 말했던 푼크툼, 가장 원초적인 사진의 기능이겠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