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사천 맛집 숯불닭갈비 전문점 용감한 닭갈비 본문

Day by day

사천 맛집 숯불닭갈비 전문점 용감한 닭갈비

coinlover 2019.06.16 09:59

닭갈비라고 하면

 

붉은 양념에 버무려진 것을 철판에 볶아먹는 것만 생각했다.

 

알쓸신잡에서 잘 손질된 닭갈비를 숯불에 구워먹는 모습을 보며

 

아 저게 진짜 닭갈비구나 라는 것을 처음 깨달았고

 

한번쯤 먹어봐야겠다는 결심을 했었는데,

 

통영 인근 지역에서는 그런 닭갈비를 하는 집을 찾기가 힘들었다.

 

그러던 중 사천에 숯불닭갈비를 전문으로 하는 집이 생겼다는

 

이야기가 들려 달려갔다 왔다.

 

붉은 벽돌 인테리어가 깔끔했던 용감한 닭갈비가 그곳이다.

 

 

 

2인세트 3만 5천원(닭갈비4조각, 수제 소세지, 양송이버섯 한개, 막국수 한그릇).

 

닭갈비는 소금, 간장, 양념 중 두가지를 고를 수 있었다.

 

양은 그리 많지 않은 편.

 

치킨 가격을 생각해본다면 가성비가 그리 좋은 집은 아니다.

 

피자같은 느낌으로 싸서 먹을 수 있게 또띠아와 양파 등을 내준다.

 

모짜렐라 치즈를 내주는데 개인적으로는 여기 찍어먹는게 최고였다.

 

정말 익숙한 아는 맛.

 

 

 

처음 두 조각은 직원분이 직접 구워주셨고 나머지는 내가 구워먹었다.

 

굽는데 대단한 스킬이 필요하지는 않기에 맛 차이는 크지 않았다.

 

분명 기름진데 담백한 느낌이라 좀 묘하긴 하지만

 

양념없이 먹기에는 소금간이나 간장간이 약해서 밋밋한 느낌이다.

 

수제 소세지는 모양이 좀 아쉽지만 맛은 꽤 괜찮았다.

 

통양송이에 인두로 용감한 닭갈비라는 로고를 찍어서 내주는데

 

모양은 예쁘지만 구워먹기는 대단히 불편했다.

 

 

세트로 나온 막국수(물과 비빔 중에 고를 수 있다.).

 

막국수라기보다는 그냥 고깃집 냉면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새콤달콤한 국물(깊이감은 없다)에 평범한 식감의 국수, 단품 6000원이라는 가격은 약간 비싸게 느껴진다.

 

 

 

 

숯불 닭갈비라는 음식 자체에서 이 보다 더 대단한 맛이 나오지는 않을 것 같다.

 

즉 이 재료를 활용한 음식점으로는 꽤 괜찮은 맛을 갖춘 집이라고 판단된다.

 

근데 애써 다시 찾아갈만한 매력이 있는 곳은 아니다.

 

가까운 곳에 계신 분들은 숯불닭갈비라는 음식을 경험해 본다는 의미에서 들려보면 좋을 곳.

 

진진이가 막국수를 추가해 먹는 바람에 배가 불러 닭목살구이를 못먹어본 것이 이내 아쉬움으로 남는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