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A7r With Voigtlander nokton 40mm f1.4 본문

Photography

A7r With Voigtlander nokton 40mm f1.4

coinlover 2013. 11. 20. 09:11

 

 

 

평소에 이런 사진은 잘 안찍지만 카메라 테스트하며 남긴 사진이 있어 업로드 해본다.

 

보이그랜더 녹턴 40mm F1.4는 최대 개방에서의 샤프니스가 요즘 렌즈에 비할바 못되지만

 

배경 흐림이 정말 아름답다는 얘기를 들어왔다.

 

사진의 칼같은 선명함에서 벗어날 수 있다면 여러가지 느낌의 사진을 즐길 수 있다.

 

근데 이게 참 쉽지 않다.

 

우리는 대부분 핀맞은 곳의 선명함을 보지 맞지 않은 곳의 아름다움을 따지지는 않기 때문이다.

 

사실 나도 그 영역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칼같은 선예도가 느껴지는 렌즈들을 더 좋아하지만

 

가끔 이런 올드 렌즈들이 주는 색다른 느낌에 매료될 때도 있다. (그래도 이런 사진은 확실히 내 사진 느낌은 아닌 듯)

 

분명 이러한 느낌의 사진들은 니콘의 N렌즈에서는 만들어낼 수 없는 것들이다.

 

어느 것이 좋고 나쁘다고 말할 수는 없다. 그냥 그것은 개인의 취향 차이리라.

 

 

 

 

덧.

 

포스팅 내용과는 아무 상관없는 뜬금포이지만

 

요즘 B급이라는 용어의 해석이 활발한 것 같다.

 

내가 아는 B급은 그리 긍정적인 표현은 아니었다.

 

전체적인 맥락에서 이해하면 다르게 해석할 수도 있겠지만....

 

 

 

 

 

 

 

 

 

 

 

2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