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들숨과 날숨 본문

Day by day

들숨과 날숨

coinlover 2017. 9. 2. 19:35

 

 

한참을 해안가에 서있었다.

 

파도가 밀려들었다 밀려나가는 모습을 바라본다.

 

그 리듬에 맞춰 들숨과 날숨이 계속 교차된다.

 

어지러워진 호흡을 가다듬는 숨고르기의 시간이다.

 

그래 그게 필요했다.

 

 

 

 

 

 

 

Tag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