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적외선 사진, 외할머니댁과 나의 진주집이 같은 느낌으로 겹쳐지던 초여름 어느날 본문

Photography/Infrared

적외선 사진, 외할머니댁과 나의 진주집이 같은 느낌으로 겹쳐지던 초여름 어느날

coinlover 2016.05.06 13:26

 

 

 

어린 시절

 

방학 때면 언제나 들었던 외할머니 집은 이제 없다.

 

나는 한동안 시골 할머니 댁에 가는 기분을 잃었었다.

 

근데 이제 다시 찾은 것 같다.

 

결혼해서 통영으로 삶의 터전을 옮긴지 4,

 

이제 가끔 진주 칠암동의 집에와서

 

그 익숙한 거리를 걸을때면

 

어린 시절 외할머니댁이 있던

 

진교의 거리를 걷는 듯한 느낌이 든다.

 

이러한 느낌은 여름의 기색이 완연해지는

 

5월이면 더 진해진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