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본문

Reading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coinlover 2008. 1. 16. 13:4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는 아직도 낙원구 행복동 혹은 은강에 살고 있는가?

낯설기만 해야할 197X년의 은유가 왜 아직도

2000년대를 살고 있는 우리의 가슴을 무겁게 하는가?


조세희 작가님의 난쏘공 연작을 다 읽어본적이 없다는 생각에

2주전 서점에서 구입해 오늘에야 다 읽었다.

처음 이 작품을 접했을 때 처럼 여전히 내 마음은 무거워져 온다.

나는 신애 동생의 친구처럼 시대와의 타협을 하고 있었던 것인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