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코인러버의 다락방

상처같은 기억들 본문

Fragmentary thought/As coinlover

상처같은 기억들

coinlover 2014. 5. 14. 21:22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내 몸에 각인된 상처같은 기억들....

 

이제는 잊었다고 생각해도 바람 내음 하나에 바로 그 순간인듯 되살아나

 

나를 소년 시절로 데려가곤 한다.

 

이 화상같은 기억들이 지금의 나를 만들주었으리라.

 

내가 갖고 있는 그 어느 것보다 소중한 그 기억들.

 

 

 

 

 

대부분의 시간을 학교에서 보내는터라

 

학교 컴퓨터가 아니면 댓글을 달지 못합니다.

 

그동안 학교 컴퓨터의 오류로 인해 이웃님들 블로그에 댓글을 전혀 남기지 못했습니다.

 

컴퓨터 교체로 인해 문제가 해결되어 다시 댓글을 남길 수 있게 되었음을 알려드리는 바이며

 

저는 전혀 흔적을 남기지 못했음에도 꾸준히 글을 남겨주신 여러 이웃분들께 감사드립니다.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