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양 12mm F2.8 어안렌즈입니다.

 

A7시리즈를 사용하면서 어안렌즈를 제대로 활용할 수 없다는게 꽤 스트레스였는데요.

 

Lm-ea7과 삼양 렌즈의 조합이 꽤 맘에 들었던지라

 

어안렌즈 또한 괜찮으리라는 믿음으로 사용해보게 되었습니다.

 

지금 A7 시리즈에서 AF 가능한 어안렌즈를 사용하는 방법은

 

알파마운트용 시그마 15mm F2.8어안을 라에4에 끼워서 사용하는 정도 밖에

 

없기 때문에 사실 Lm-ea7과 삼양 어안의 조합이 더 합리적인 선택이라 생각됩니다.

 

특히 어안 같은 초광각렌즈 계열에서는 Lm-ea7 사용시 초점링을 무한대에 두고 사용하면 되기에

 

AF 스트레스도 망원 계열에 비해 덜할거라는 계산도 있었구요.

 

 

 

 

 

 

 

 

 

 

 

 

패키지 구성은 매우 단촐합니다. 어안렌즈본체, 탈착가능한 플라스틱 후드, 앞캡과 뒷캡, 그리고 퀼팅 소재 느낌의 파우치가 전부입니다.

 

 

 

 

 

 

 

 

 

 

 

풀프레임용 어안렌즈이기에 후드 탈착은 사실 별 의미가 없긴한데

 

이 렌즈는 가능하게 해놓았습니다.

 

(크롭용 어안의 경우는 후드를 제거하고 풀프레임에서 사용하면 원형 프레임이 나오는 천칭 어안 효과를 주기도 합니다만)

 

 

 

 

 

 

 

최대 조리개값은 22이고 7장의 조리개로 이뤄져 있어 빛갈라짐이 꽤 좋다는데

 

아직 테스트는 못해봤습니다.

 

MF 렌즈를 많이 만들어본 회사답게 마감은 상당히 훌륭하고 조리개링의 부드러움도 적절한 수준입니다.

 

 

 

 

 

 

 

렌즈 자체는 상당히 컴팩트한 편이지만 후드와 앞캡의 크기떄문에 꽤 커보이기도 합니다.

 

 

 

A9 + Lm-ea7+니콘-M마운트어댑터+삼양 어안의 조합입니다. 생각보다 균형미가 있네요.

 

소니용으로 나온 삼양 어안렌즈는 플렌지백을 맞추기 위해 길이가 꽤 길어진터라 모양이 안습이지요 ㅜ_ㅜ

 

약식으로 테스트해본 결과 AF는 꽤 잘잡히는 편입니다만 역광과 저조도에서는 좀 힘드네요.

 

그래도 A7시리즈에서 AF 되는 어안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메리트는 충분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통영 카페 - 산양면 제이메이드(J MADE)

Posted by coinlover Day by day : 2017.09.09 11:48

 

 

 

 

 

 통영 산양면에 생겼다는 분위기 좋은 카페 제이메이드에 다녀왔습니다.

 

새로 생긴 카페 투어는 팍팍한 인생의 단비 같은 취미생활인지라 ㅋㅋㅋ

 

이집의 장점은 정상적인 주차장이 있다는 겁니다.

 

예전에 통영 미스티크에 갔다가 주차도 못하고 돌아가지도 못하는 상황을 맞이해 식겁했던 기억이 나서

 

산양면 쪽의 카페는 안가야지 하고 맘 먹었었는데 여기는 진입로가 빡세지 않은 길 바로 옆이라 정말 좋더군요.

 

역시나 카페의 첫인상은 주차에서 60%이상 먹고 들어가는 겁니다.

 

 

 

 

 

 

 

 

 

 

 

 

 

이 집의 가장 큰 장점은 루프탑입니다. 올라가 보니 선베드도 준비되어 있고 전망 또한 훌륭해서 감탄이 나오더군요.

 

 

 

 

 

 

 

 

그에 비해 내부 인테리어는 좀 어정쩡한 편이라 아쉽기도 했습니다.

 

새로 생긴 집 특유의 안정되지 않은 느낌이 많이 남아 있어 좀 산만해 보였다고 할까요.

 

시간이 지나면 나아질거라고 생각됩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산양면의 바다는 정말 아름답습니다.

 

하늘이 역대급으로 청명했던 날이라 정말 푸른색을 풀어놓은 듯한 느낌이었네요.

 

 

 

 

 

 

 

그림 같은 곳에서는 당연히 와이프 사진을 한장^^

 

 

 

 

 

 

 

카페 주인장님이 사진에 관심이 많으신지

 

수중 사진가로 유며한 제나 할러웨이의 사진들이 곳곳에 걸려있더군요^^

 

 

 

 

 

 

1층계단으로 내려가면서 다시 사진 한장.

 

아드님 표정이 좋아서 참 맘에 드는 사진입니다^^

 

 

 

망고빙수를 하나 시키고 기다리는 동안 아드님은 넋이 나가셨습니다 ㅋㅋㅋ

 

 

 

 

와이프도 넋이 나간 상태였지만 사진은 한장 찍어줍니다.

 

 

 

꽤 긴 기다림 후에 받은 망고빙수.

 

비쥬얼이 참 아름답습니다만 맛은 매우 평범합니다^^

 

이 집은 커피가 꽤 맛있다고 하는데 제가 커피맛 따위는 모르는 천한 미각인지라

 

뭐라 평가하지는 못하겠습니다.

 

아름다운 전망과 넓은 공간, 그리고 제나 할러웨이의 사진이 있는 것 만으로도 충분히 가볼만한 곳이라 판단됩니다.

 

통영에 이런 공간이 생긴 것 만으로도 참 즐겁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노을이 꽤 멋있었던 날 통영 스탠포드호텔에서 1박을 했습니다.

 

제가 그동안 참 이해못했던게 동네에 있는 호텔가는 사람들이었는데요.

 

호텔을 너무 좋아하는 아들때문에 결국 ㅜ_ㅜ

 

제대로된 오픈이 아니라서 그런지 가격이 저렴해서 다녀왔습니다.

 

사실은 2주전 일인데 일이 밀리다보니 이제야 후기를 쓰네요 ㅋㅋㅋ

 

 

 

 

 

 

 

 

 

막 오픈한 호텔답게 방은 깔끔합니다. 뭐 대단한 특징은 없지만 그냥 새 호텔 느낌이라 좋아요.

 

하지만 안쓰는 선반 위에 먼지가 좀 있는걸 보니 아직 호텔 체계가 바로 잡힌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많이 거슬릴 정도는 아니었구요.

 

 

 

 

 

 

화장실은 평범합니다. 좋았던게 비데가 있다는거 ㅠ_ㅠ 얼마전에 갔던 힐튼에도 객실엔 비데가 없었는데 이게 참 좋더군요.

 

 

 

 

사실 이 호텔은 객실의 안락함이나 인테리어 같은게 별 의미가 없어요. 전망이 모든걸 해결해주는 곳이니까요.

 

호텔 베란다에서 바라보는 전망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이곳보다 몇배는 비쌌던 부산 기장의 힐튼보다 전망에 있어서는 한수 위입니다.

 

기장 앞바다보다는 통영 바다가 좀 더 아름다운게 사실이거든요(개인적 감상이니 태클은 ㅠ_ㅠ)

 

 

 

저희가 묵었던 방은 오션뷰라서 이 풍경들은 호텔 복도에서 찍은 겁니다.

 

오션뷰가 아니라도 이런 야경을 볼 수 있는 건 꽤 괜찮은 것 같아요.

 

 

 

 

 

오픈 기념 이벤트인지 웰컴드링크로 파울라너를 한잔씩 제공해 줬습니다.

 

서빙되는데까지 시간이 좀 많이 걸렸던게 아쉬웠지만 가볍게 맥주 한잔 하고 올라와서 누우니 기분은 괜찮더군요.

 

 

 

 

 

새벽에 잠이 깨서 베란다에 나가보니 이런 풍경입니다. 별을 보는게 참 오랜만의 일이네요. 궤적촬영은 귀찮아서 못하고

 

그냥 점상 촬영 한장하고 다시 자러갔습니다 ㅋ

 

사진 참 편하게 찍었네요.

 

 

흔한 호텔의 아침 전망 풍경.

 

일출을 누워서 볼 수 있다는거.

 

카메라 들고 바로 이런 사진을 찍을 수 있다는거.

 

그게 바로 이 호텔의 가장 큰 매력이었습니다.

 

 

 

한가롭게 산책을 즐기는 사람들. 호텔 주변으로 해안 산책로가 정비되어 있다는 것도 장점이네요.

 

사실 이 위치에 호텔을 세운 것 자체가 치트키지요.

 

이 위치에 세운 호텔이 망하는 건 말도 안되는 일일 것 같습니다.

 

 

이 호텔의 큰 경쟁력 중 하나인 루프탑 인피니티풀입니다.

 

한려해상의 다도해들을 바라보며 즐기는 수영은 정말 각별한 느낌입니다.

 

수영장 규모는 대형 호텔들에 비할 바가 아니지만

 

가족들끼리 놀기에는 충분한 규모입니다.

 

 

굽네 치킨에서 줬던 튜브를 들고 모델 포즈를 취한 와이프님 ㅋㅋㅋ

 

정말 즐거운 1박 2일이었네요.

 

가격 부담을 느끼지 않는다면 추천하고 싶은 통영 숙소 입니다.

 

가장 통영다운 풍경을 만날 수 있는 호텔이지 싶어요.

 

옆에 있는 마리나 리조트와는 한끝 차이의 위치이지만

 

그 한끝 차이에서 오는 느낌 차이가 꽤 큽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전 1 2 3 4 ··· 7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