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이 있어 인천에 넘어갔다가 생전 첨으로 인천대교 야경을 찍어봤습니다.

 

엄청난 길이의 교각인지라 야경으로 담으니 스케일이 남다르더군요.

 

 

 

 


 

 

인천대교 촬영 포인트로 알려진 곳은 여러군데인데

 

저는 이 포인트가 제일 좋은 것 같았습니다.

 

송도 신도시를 다리위로 올려놓고 외곽의 경계를 긋는 듯한 인천대교의 모습이 참 멋지더군요.

 

수영만 요트 경기장 야경

Posted by coinlover Photography/Nightview : 2018.01.08 19:24

 

 

 

실로 오랜만에 야경이라는 걸 찍어봤습니다.

 

그것도 정말 오랜만에 수영만 요트경기장이라는 유명한 포인트를 찾아서.

 

원래는 매직타임 때 찾아가려했는데 가족과 함께 움직이니 타이밍을 놓쳐버렸네요.

 

그래도 수면이 잔잔해서 반영은 꽤 괜찮게 나왔습니다.

 

오랜만에 포인트 야경을 찍고 있으니 마음이 평온해지는 것 같았습니다.

 

가끔은 별 고민없이 셔터를 누르는 것도 괜찮네요.

 

 

 

 

 

 

 

 

 

 

 

 

 

 

반편성고사 감독을 마치고 늦게 퇴근하는 길.

 

왼쪽 하늘에는 달이 떠있고

 

오른쪽 하늘에는 해가 붉게 타오르던

 

풍경을 바라보며

 

새삼스럽지도 않은 이런 광경이 왜 이리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왔는지에 대해

 

잠시 고민해보았으나 답은 찾지 못했다.

 

아내와 진진이를 마중하러 처가집에 들러 차를 세웠을때

 

보름달도 아닌 저 달이 왜그리 밝아 보였는지.

 

매일 바라보던 북신만 산복도로의 야경은 또 왜 그리 아름다워보였는지

 

오늘의 나는 설명하지 못하겠다.

 

 

 

 

 

 

 

 

 

 

 

 

 

 

 

 

 

 

 

 

 

 

 

 

 

 

 

 

 «이전 1 2 3 4 ··· 1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