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성중앙고등학교'에 해당되는 글 51건

  1. 2017.06.11 고성중앙고 1학년들 (2)
  2. 2017.05.30 델리스파이스의 고백과 고성중앙고 2학년 남자애들
  3. 2017.04.13 너는 나의 봄이다

고성중앙고 1학년들

Posted by coinlover Photography/The third grade : 2017.06.11 20:38

 

 

아직까지 수업을 안들어가서 이름을 모르는 1학년들.

 

3학년 수업 가던 길에 사진 한장 찍어준다고 하니 거부감 없이 모여드는게

 

여태까지 애들이랑은 뭔가 좀 다르다 ㅋㅋㅋ

 

사진 찍어줘서 고맙다는 말을 하기에 사진을 줘야 고맙지 찍은게 뭐가 고맙냐고 반문했더니

 

다락방에 올라오면 보겠다고 ㅋ

 

사진이 늦어 미안하다.

 

다들 즐거운 주말 저녁이길.

 

 

 

 

 

 

 

 

 

 

 

 

 

 

 

 

 

 

 

 

 

 

 

 

저작자 표시
신고

 

 

중2때까지 늘 첫째 줄에


겨우 160 이 됐을 무렵

 

쓸만한 녀석들은 모두 다


이미 첫사랑 진행 중

 

 

 

 

이번 학기 학년구성부터  되도록이면 남녀분반으로 한다는 반편성 기준이 추가되어

 

인문반 3반을 제외한 모든 반의 학생들이 성별에 따라 갈라지게 되었다.

 

그 중에서 제일 신경쓰이는 반이 공부는 제일 못하고 노는건 무진장 좋아하는 2반.

 

담임선생님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어 학년부장으로서 참 미안한데 이 반을 바라보는 내 마음은 뭔가 복잡하다.

 

수학여행을 다녀온 이후부터 이 반에만 들어가면 델리스파이스의 고백이라는 노래 가사가 생각난다.

 

이미 자기 자아에 대한 인식과 자기애로 충만한 여학생들에 비해

 

너무 어리고 철이 없는 이 녀석들.

 

남녀간의 정신연령 차이라는게 이렇게 심하구나 하는 것이 몸으로 느껴져

 

남학교만 다녔던 나로서는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하고 있는 것 같다.

 

첫발령 받았던 남해제일고에서는 이런 부분을 세심하게 캐치할 만큼 여유가 있었던 것이 아니었기에

 

못느끼고 넘어갔던 부분이 나이가 들고 교직 경력이 늘어가면서 눈에 들어오기 시작하는 것 같다.  

 

영악하다 싶을 정도로 자기 것을 잘 챙기는 여학생들에 비해

 

아직도 중학생 티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이 녀석들을 바라보며

 

어린 시절 내 모습을 보는 것 같아 이상한 애정이 샘솟는게 참....

 

언젠가 졸업 앨범 같은 걸 보면서 지금 이 시절 자기는 몰랐던

 

감정을 깨닫는 학생도 생기겠지.

 

피씨방이나 전전하며, 축구에 목숨을 걸며, 시덥잖은 농담이나 주고 받으며 낄낄거리던

 

자기의 속마음에 뭐가 숨어 있었는지.

 

자기도 몰랐을.

 

그래서 시간이 지난 후에 아쉬움과 그리움과 정체를 알 수 없는 수많은 회한들이

 

가슴을 할퀴고 가는 그런 날이 오겠지.

 

 

 

 

 

 

 

 

 

 

 

 

 

 

 

 

 

 

 

 

 

 

 

 

 

 

 

 

 

 

 

 

 

 

 

저작자 표시
신고

너는 나의 봄이다

Posted by coinlover Photography/The third grade : 2017.04.13 23:51

 

 

 

20170413 Kosung Jungang highschool

 

MD SBK

 

 

--------------------------------------------------------------

 

 

동백꽃이 지는 계절에도

 

여전히 아름다운 나의 봄에게.

 

 

 

 

 

 

 

 

 

 

 

 

 

 

 

 

 

 

 

 

 

 

저작자 표시
신고
 «이전 1 2 3 4 ··· 17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