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1980년대에 만들어졌다고는 도저히 믿기 힘든 디자인이다.

 

요즘 나오는 메카닉들보다 더 세련된(물론 세부 리파인은 계속 이뤄졌지만) 클래식 중의 클래식.

 

초등학교 시절에 사서 만들었던 아카데미제 사자비의 기억이 너무 좋게 남아있기에

 

아직도 내 건프라 선호도의 정점에 서있었고 발매가 결정됐을 무렵 바로 예약을 했다.

 

몇년전에 만들었던 카토키 버젼의 MG는 낙지 관절로 인해 실망이 컸지만

 

이 녀석은 관절 강도가 좋아서 포징도 잘되고 프로포션도 MG에 비해 얄쌍한 편이라 더 맘에 든다.

 

물론 디테일이나 스케일감에서는 비할 바가 못되지만

 

딱 적당할 정도의 조립난이도와 손맛을 느낄 수 있다는 점에서는 오히려 더 나은 편.

 

딱 이 정도 퀄리티로 뉴건담만 출시되어 준다면 건프라 팬들에게는 최고의 선물이 될 듯 하다.

 

리가즈이까지 RG로 출시되어 준다면 울지도 모르겠다 ㅋ

 

 

 

 

 

 

 

 

 

 

 

 

 

 

 

 

 

 

 

 

 

 

 

 

 

 

 

 

 

 

 

 

 

 

 

 

 

초등학교 5학년때쯤 아카데미사의 프라모델로 접했던 EX건담.

 

나이들고 건프라를 다시 접하면서

 

한번쯤은 만들어보고 싶었으나 그 부품 수에 질려서(MG인데 PG급으로 시간이 오래걸린다고 해서) 엄두를 못냈다.

 

완성형으로 나와있는 것들은 거의 품절 내지 프리미엄이 미친듯이 붙어서 구매가 불가한 상황.

 

그렇게 EX-S 건담과는 인연이 없나 했는데 넥스엣지 스타일이라는 라인업에 등장한걸보고 싼맛에 하나 구매해봤다.

 

워낙 웅장한 자태를 자랑하는 녀석이라 SD 디자인으로 나오면 어울릴깔 싶었는데

 

원래 이렇게 만들어진 디자인인양 위화감이 전혀없다 ㅋㅋㅋ

 

디테일과 마감도 생각보다 좋아 넥스엣지 스타일 제품군 전체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질 정도.

 

이젠 건프라 만들 체력도 안되니 마음에 드는 모델은 이렇게 소소한 완성품으로 수집해야겠는 생각이 든다 ㅜ_ㅜ

 

 

 

 

 

 

 

 

 

 

 

 «이전 1 2 3 4 ··· 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