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통영에 이베리코 돼지고기를 파는 곳이 생겼다고 해서  다녀옴. 


몇년전부터 이베리코 돼지에 대한 찬양 글이 끊이지 않아 궁금했는데 


이제서야.....


먹어본 소감은.... 다르긴 다르구먼. 


부드럽게 씹히는 질감과 팡팡 터지는 육즙이 일반 돼지고기랑은 확실히 다르다. 


미식가의 구이라는 이 집은 체인점이던데 


개인이 전문적으로 하는 곳에서 먹으면 정말 정말 맛있을 듯.


아... 이 집도 맛있음. 확실히. 













첫주문은 직원들이 구워주고 추가분부터는 직접 구워먹어야하는데 


요즘 구기 굽는 스킬이 많이 늘어서 


내가 구워도 완전 맛있었음. 







구운 고기에 와사비 올려먹으니 최고.







명란구이도 먹어봤는데 이건 그냥 그랬음. 


무엇보다 좋았던건 직원들이 정말 진짜 친절함. 
















다시 돌아온 대방어의 계절. 


통영 죽림에 있는 이도회집에서 


빼빼로데이 이벤트로 방어회와 초밥을 3만원에 판다고 해서 


달려갔다 왔음. 


페친들이 대방어 철이라고 테러할게 불보듯 훤해서 


올해는 내가 먼저 달림.  


수족관에 있는 대방어를 바로 잡아 회쳐주는데 스케일에 감동했음.


기름진 대방어회는 역시 맛있으나 


많이 먹긴 힘든 것. 


와이프랑 둘이 소화해내기엔 많은 양이었음. 





회에 술이 빠질 수 없어서 


월계관에서 나온 저렴한 사케를 ㅋㅋ 디자인이 참 귀여움. 


뚜껑은 잔으로 활용 가능.


요즘은 편의점에도 사케가 팔아서 좋긴한데 뭔가 좀 씁쓸한 느낌이 들기도.  






요즘 애정하고 있는 자몽맛 맥주. 


완전 맛있음(역시 나는 진정한 맥주 애호가가 되긴 글렀....).






 

 

 

 

 

이제 통영의 맛집으로 완전히 자리잡은 텐동전문점 니지텐.

 

일찍 가지않으면 웨이팅이 길어 먹기 힘들 정도다.

 

마음 같아서는 매일가고 싶었지만 거리도 멀고 시간도 없어 들리질 못했는데

 

시험 기간에 모처럼 시간이 비어서 달려갔다 왔다.

 

지난번에 갔을때 튀김이 만족스럽지 않다고 미안하다는 말을 했던 사장님이

 

다시 와주셔서 감사하다며 정말 만족스러운 스페셜 텐동을 만들어주셨다.

 

니지텐동이 아니라 스페셜 텐동을 시켜야하는 이유는 바로 장어튀김 ㅋ

 

이 집 장어 튀김 정말 맛있음 ㅜ_ㅜ 

 

바질페스토 토마토와 저염명란을 서비스로 주셔서 황송한 마음으로 식사를 했더랬다.

 

정신없이 먹다가 밖을보니 입장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한가득.

 

맛도 좋고 사장님도 친절한 식당이 잘 나가고 있는 듯해 기분이 좋았다.

 

통영 인근에 사는 분들~ 이 집은 한시간 웨이팅을 견디고 먹어도 좋을만한 맛집이예요.

 

확실히 보장해드립니다^^ 꼭 한번 경험해보시길.

 

 

 

 

 

 

 

 

 

 

텐동을 만족스럽게 먹고 나와 봄날의 책방 앞을 지나가는데 

 

완연한 가을이 그곳에 서서 내 발길을 끌었다.

 

이런 비주얼인데 안들릴수가^^;;;

 

 

 

 

 

지난번에 사려다 두고 나왔던 책방 뱃지도 하나 사고

 

 

 

 

 

내년에 마흔을 맞이하는 와이프에게 선물할 책도 한권 사서 돌아왔다.

 

만족스러운 식사 한끼, 서점에서 구입한 책 한권에

 

마음이 이리 들뜨는걸 보니 가을은 가을인가보다.

 

 

 

 

 

 

 

 

 

 

 

 

 

 

 

 

 

 «이전 1 2 3 4 ··· 16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