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들숨과 날숨

Posted by coinlover Day by day : 2017.09.02 19:35

 

 

한참을 해안가에 서있었다.

 

파도가 밀려들었다 밀려나가는 모습을 바라본다.

 

그 리듬에 맞춰 들숨과 날숨이 계속 교차된다.

 

어지러워진 호흡을 가다듬는 숨고르기의 시간이다.

 

그래 그게 필요했다.

 

 

 

 

 

 

 

저작자 표시
신고
태그 :
 «이전 1 ··· 18 19 20 21 22 23 24 25 26 ··· 360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