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600w급 조명이 필요해서 ad600pro를 구매하려다가 발매가 연기되어 버려서 멘붕 ㅜ_ㅜ

 

학교에서 사진 찍는데 뭐 그리 대단한 광량이 필요하겠냐며(당분간 ad600bm으로 버티면 되지)

 

저렴한 ad200을 추가구매하는 것으로 심리적 타협을 하게되었습니다.

 

ad200두개를 엮어서 400w 조명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악세사리도 존재하니

 

필요에 따라서 다양하게 운용하기에는 이게 나을지도 모르겠네요.  

 

(어시스트 고용이 불가한 1인 촬영 사진가에게는 휴대성이 최고의 미덕이죠)

 

지난 겨울에 샀던 ad200은 유쾌한생각 포이즘 정품이고

 

이번에 들인 ad200은 가우넷 정식 수입품.

 

그 사이 고독스 수입 업체가 바꼈습니다. 이거 as는 어디서 받아야하는건지 문의해봐야겠네요^^

 

 

 

 

 

 

 

 

 

 

 

 

 

 

 

 

 

 

 

통영 앤틱 소품 카페 마당

Posted by coinlover Day by day : 2018.05.09 06:37

 

 

 

 

 

 

 

 

 

 

 

 

 

 

 

 

 

 

 

 

 

 

 

 

 

 

 

 

 

 

 

 

 

 

 

 

 

 

 

 

 

 

 

 

 

 

 

 

 

 

 

 

 

 

 

 

 

 

 

 

 

 

 

 

 

 

 

 

 

 

 

 

 

 

 

 

 

 

 

통영의 앤틱소품 카페 마당에서.

 

카페 사장님이 태어난 적산 가옥을 개조해 만들었다는 곳인데 공간이 참 이채로웠습니다.

 

내부 인테리어 소품들은 여러 나라에서 직접 수집하신듯 남다른 애정을 갖고 대하고 계시더군요.

 

(저희 부부 앞에 왔던 손님들이 소품을 만지다 깨트릴뻔 했다며 절대 소품을 만지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만질 생각도 없고 그렇게 교양없는 사람들도 아닌데 자리에 앉자마자 그 이야기만 반복해서 하시니

 

기분이 좀.... 저희 표정이 이상한걸 느꼈는지 사장님도 오해하지 마시라는 말을 했지만요.)

 

저는 소품 자체보다 적산가옥을 개조한 공간 자체가 대단히 좋아보였습니다.

 

(사실 이런 류의 소품은 저희 장모님이 소장하고 계신 것들이 워낙 넘사벽 수준이라 왠만한 것들은 봐도 감흥이 안생깁니다.)

 

특히 카페 마당에 있는 공간은 모델 사진 찍기 너무 좋더군요. 약간 흐린 날씨까지 너무 적당해서

 

와이프 사진을 매우 즐겁게 찍고 왔습니다.

 

계피향이 좋았던 아인슈패너도 맛있었구요.

 

(카라멜 마끼야또는 맛이 독특했습니다. 어릴때 먹던 분유맛이 나서 신기했네요.)

 

소품을 아끼시는 사장님의 정신 건강을 생각하셔서 너무 어리거나 장난이 심한 아이는 안데려 가시는게 좋을 듯 합니다 ㅜ_ㅜ

 

노키즈존은 아니지만 손님인 제가 걱정이 될 정도였거든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