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겨울에 사놓고 귀찮아서 안만들고 있었던 카구즈치 확장부스터.

 

처음 살때부터 카구즈치에 붙이는거 보다

 

프레임암즈걸 빌드용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기대했던것 보다 더 제 짝처럼 어울려서 만족 중 ㅋㅋㅋㅋㅋ

 

MSG 개틀링까지 2개 달아주니 포스가 대단하다.

 

저기다 대형 플라즈마 캐논만 얹히면

 

딥스트라이커 삘이 날 것도 같은데

 

품절이라 도저히 구할 수가 없다 ㅠ_ㅠ

 

 

 

 

 

 

 

 

 

 

 

 

 

 

 

 

 

 

 

 

 

 

 

 

 

저작자 표시
신고

 

 

 

 

로봇물이 말이 안되는 걸 알면서도

 

현실에 있을법한 설정과 디자인인지 따지곤 합니다.

 

가오가이거 등의 용자물에 별 관심이 없는 이유이기도 하지요.

 

그래서 나름 리얼 로봇이라고 불리던 건담만을 사랑해왔지만 

 

점차 슈퍼로봇으로 변모되어가는 그 모습에 흥미를 잃어가다가

 

코토부키야의 프레임암즈를 알게되면서 노선을 급격히 갈아타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만들기가 귀찮아서

 

프레임이 완성된 채로 제공되는 부분에 끌렸는데

 

(참 이율배반적이죠 ㅋ

 

만드는게 재밌어서 건프라에 빠져들었다가

 

만들기가 귀찮아서 프레임암즈로 넘어오다니)

 

실제로 만드는 시간은 별차이가 없었습니다 ㅜ_ㅜ 

 

 

만들다보니 프레임암즈 시리즈는

 

프라모델계의 레고에 가까워서

 

부품 공유를 통해 무한에 가까운 조합을 만들어낼 수가 있다는 점에

 

매력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중에서 48식 카구즈치 시리즈는

 

중장갑 전차를 닮은 디자인이 너무 맘에 들어서

 

제일 처음 구입했던(무려 3년전) 제품인데

 

이제서야 완성을 했습니다.

 

여세를 몰아 카구즈치 코우의 배리에이션 기체인

 

48식 2형 카구즈치 오츠 저격사양도 같이 만들었네요.  

 

 

 

 

 

 

중장갑 전차 같은 외형,

 

마치 건담시리즈의 자쿠처럼 양산형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모습이 너무 맘에 들었습니다.

 

특히 저 방패 디자인.

 

밀리터리 덕후는 아니지만 짜져들 수 밖에 없네요 ㅋㅋㅋ

 

 

 

 

 

 

고등학교 시절 메카물 만화를 그릴 때 그렇게 완성하고 싶었던 디자인이

 

이런 모습이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그때는 실력이 미천하여.... ㅜ_ㅜ

 

 

 

 

 

 

 

 

 

 

 

 

 

 

 

 

 

카구즈치 코우의 배리에이션 기체

 

카구즈치 오츠 저격사양입니다.

 

(이것 말고도 카구즈치 오츠 백병전 사양이 있는데

 

그것까지 구입하고 만들기엔 돈도 없고, 시간도 없고, 집중력도 없어서....)

 

카구즈치 코우의 외장에 반응장갑을 덕지 덕지 붙여놓은데다

 

헤드부분에는 곤충의 눈 같은 렌즈 유닛까지 추가되어

 

한눈에 봐도 더 잘터지게 생겼습니다(응???).

 

사실 기체 색상 자체는 사막형 원형이 쫌더 맘에 듭니다만

 

카구즈치 코우의 기본 무장인 히비키(라이플), 이와타(방패)에 더해

 

저격용 중화기인 이와타가 포함되어 있어

 

볼륨감에 있어서는 카구즈치 오츠가 압승이네요.

 

 

 

 

 

 

 

 

 

 

 

 

 

 

 

 

 

 

 

 

 

 

 

두 기체의 커플샷입니다. 짧은 다리로 뒤뚱뒤뚱 걸어다닐 걸 상상해보니 ㅋㅋㅋㅋ

 

 

 

 

 

 

 

 

저작자 표시
신고

 

 

 

 

 

 

 

선물로 받은 프레임암즈입니다.

 

사실 프레임암즈 시리즈보다는 프레임암즈걸에 관심이 많아서

 

이쪽은 그냥 부품으로만 활용하고 있었는데

 

간만에 받은 프라모델 선물인데다

 

모양이 왠지 애정하는 만화 FSS의 상징과도 같은 기체 레드미라쥬와 닮은 듯하여

 

 시간을 내 완성을 해보았습니다.

 

기존의 프레임암즈들은 전차나 비행기 등에서 모티브를 빌려온 병기같은 이미지였는데

 

이 두르가는 중세 기사의 갑옷에서 컨셉을 가져온 듯

 

그동안의 시리즈와는 이질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증가 장갑과 무장을 탈거한 상태입니다.

 

4만원짜리 제품치고는 구성품이 꽤 실합니다.

 

 

 

 

 

 

 

 

 

 

 

기본 소체의 모습입니다.

 

이 모델의 전작인 두르가 아인이나 마카즈키 등의 프레임암즈와 컨셉이 완전히 동일 합니다.

 

 

 

 

 

 

 

 

 

 

 

 

 

역시나 기본 소체보다는 증가 장갑을 장착한 상태가 멋있긴 하네요.

 

하지만 프레임암즈 시리즈의 고질적인 관절 문제 때문에

 

포징의 안정성이 전혀 보장되지 않습니다.

 

이 제품은 그 문제점을 개선한 RE버전임에도 불구하고 관절은 여전하네요.

 

초기 제품은 대체 어떤 수준이었다는 것인지 ㅋㅋㅋ

 

그래도 디자인이 멋있으니 모든게 용서됩니다.

 

 

 

 

 

 

이 기체의 존재이유라고도 불리는 포즈입니다.

 

랜스를 들고 있는 이 모습에 다들 혹해서 구입한다더군요.

 

FSS 2권에 나오는 레드미라쥬들의 도열 장면을 보는 것 같습니다.

 

마음같아선 한 20개 정도 사서 세워놓고 사진 찍고 싶네요 ㅋㅋㅋ

 

 

 

 

 

 

 

 

관절문제 때문에 역동적인 포징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이 정도가 베스트라고 보시면 되겠네요.

 

 

 

 

 

 

 

방패에는 이런 집게발 기믹이 숨겨져 있습니다.

 

레드미라쥬의 컨셉과 매우 유사하죠.

 

제 프라모델 생활의 궁극적인 목표는 언젠가 FSS의 기체, 그중에서도 레드미라쥬를 풀도색까지 해서 완성해보는건데

 

아직은 돈도, 시간도, 실력도 미천하여 꿈만꾸고 있습니다.

 

비슷한 컨셉의 이 제품을 만들면서 그 목표에 대한 목마름을 어느정도 해소한 것 같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