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모님께서 설빔을 사주셨어요.

 

파라점퍼스 라이트핸드.

 

디자인이 너무 맘에 들어 사고 싶었던 녀석인데 가격의 장벽이 너무 높아

 

마음을 접었거든요.

 

근데 그냥 턱하니 사주셨어요 ㅜ_ㅜ

 

비싸서 부담스럽긴 했지만 입어보니 몸에 착 감겨서 벗을 수가 없었다는 ㅋㅋㅋ

 

 

어머님 감사합니다~~~ 잘 입을게요~

 

 

 

 

 

 

 

 

 

 

 

 

 

 

 «이전 1 ··· 243 244 245 246 247 248 249 250 251 ··· 4085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