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SEL2470GM'에 해당되는 글 28건

  1. 2016.09.21 SEL2470GM - 부산에서 와이프 사진들
  2. 2016.09.21 SEL2470GM - 출퇴근 길의 Just snap (2)
  3. 2016.09.20 SEl2470GM - 학교 서정

SEL2470GM - 부산에서 와이프 사진들

Posted by coinlover Day by day : 2016.09.21 23:12

SONY | ILCE-7RM2 | 37.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28.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24.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26.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63.0mm | Off Compulsory

 

 

 

 

없는 시간에 샘플사진 찍어보겠다고 얼마나 용을 썼는지 ㅋ

 

그나마 가족이.... 아내가 있기에 찍을거리 걱정을 안할 수 있었다.

 

가족으로 시작해서 가족으로 끝나는 내 사진.

 

결국 모든 사진사들이 그렇지 않을까?

 

 

 

일상을 기록하기 위한 렌즈로 손색이 없었던 SEL2470GM

 

 

 

 

 

 

 

 

 

 

 

 

 

 

 

 

 

 

 

 

 

 

 

 

 

 

 

저작자 표시
신고

SEL2470GM - 출퇴근 길의 Just snap

Posted by coinlover Day by day : 2016.09.21 23:03

SONY | ILCE-7RM2 | 70.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50.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28.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70.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30.0mm | Off Compulsory

 

 

 

쓰는 내내 내 렌즈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던

 

금계륵과 함께한 마지막 출퇴근길 스냅.

 

2주동안 사용하며 정이 많이 들었는데

 

다음 렌즈 체험을 위해 보내려니 아쉬운 마음이 너무 컸다.

 

뛰어난 화질과 AF 그리고 줌렌즈의 영역에서 최고수준으로 보이는 배경흐림까지.

 

줌렌즈에 대한 편견을 깨준 금계륵에게 감사를....

 

 

 

 

 

 

 

 

 

 

 

 

 

 

 

 

 

 

 

 

 

 

 

 

 

 

 

 

 

 

 

 

저작자 표시
신고

SEl2470GM - 학교 서정

Posted by coinlover Day by day : 2016.09.20 23:21

 

 

 

 

 

 

SONY | ILCE-7RM2 | 46.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24.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55.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68.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43.0mm | Off Compulsory

 

 

 

 

SONY | ILCE-7RM2 | 35.0mm | Off Compulsory

 

 

 

 

실제로는 그렇게 서정적이지 않지만.

 

정말 많은 복잡함이 교차되는 건조한 공간이지만

 

아침 노을에 물든 학교의 모습은 원래의 물성과는 다른 감성을 보여준다.

 

깨어나기 직전의 고요한 학교의 모습을 그렇게 자주 찍어왔건만

 

아직도 새로운 느낌이 들때가 많다.

 

 

 

오늘이면 떠나보내야할 금계륵과 마지막 산책을 즐기며.

 

 

 

 

 

 

 

 

 

 

 

 

 

 

 

 

 

 

 

 

 

 

 

 

 

 

 

 

 

 

저작자 표시
신고
 «이전 1 2 3 4 ··· 10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