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신해철의 유작인 Welcome to the real world가 담긴

 

3천장 한정 LP가 발매되었습니다.

 

예약 후 긴 기다림을 견딘 끝에 오늘 받았네요.

 

요즘 LP플레이어 자체를 가진 사람이 거의 없을텐데....

 

근데 그래서 더 좋았네요.

 

일반 CD라면 좀 흔하게 느껴졌겠지만

 

LP판이라면 소장가치가 충분하죠.

 

신해철의 팬이라고는 하지만 초창기에 좋아했던터라

 

앨범 거의 모두를 카세트 테잎으로 소장하고 있었거든요.

 

그래서 이번 한정판은 팬으로서의 예의를 갖추기 위해 샀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ㅠ_ㅠ

 

 

 

 

 

패키지 박스는 오동나무로 되어 있습니다.

 

우려와 달리 마감이 참 깔끔해서 다행입니다.

 

 

 

 

 

 

측면 부분을 밀어서 여는 방식입니다. 웰컴투더리얼월드라고 적혀있네요.

 

 

 

 

 

 

 

수록된 노래들 입니다.  

 

 

 

 

 

 

 

 

 

 

 

 

4장의 컬러 LP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각각의 LP판에 들어있는 노래는 사진과 같구요.

 

저는 컬러 LP는 처음보는지라 참 신기했습니다.

 

 

 

 

 

 

 

 

LP와 같은 크기로 만들어진 가사집+포토북입니다.

 

구성이 대단히 좋습니다.

 

신해철을 추억할 수 있는 요소들이 많이 담겨있습니다.

 

 

 

 

 

 

 

 

 

 

신해철 말년의 이미지라고 봐도 무방하겠죠.

 

실제로 신채철을 늦게 접한 사람들에게 그는 매우 강한 인상이었겠지만

 

 

 

 

 

 

 

 

초창기부터 팬이었던 제 기억에 남아있는 이미지는

 

위와 같은 미소년입니다.

 

 

 

 

 

 

 

중간에 들어있는 가족 사진을 보니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가 없더군요.

 

저도 결혼하고 애 키워보니

 

마지막 가는 길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사진처럼 늙어서

 

꼬장도 좀 부리고..... 마지막까지 마왕다운 모습을 보여줬으면 했는데

 

이렇게 허망하게 그를 보내고 추억하게 될 줄은 몰랐네요.

 

 

 

 

 

 

 

 

 

 

제 고등학교 시절 나왔던 Here I stand for you의 나레이션 중 일부입니다.

 

제 기억 속의 신해철은 꿈꾸는 소년이었습니다.

 

현실과 이상 사이에서 항상 갈등하는 철학자의 이미지였구요.

 

분명 그는 약속, 헌신, 운명 그리고 사랑... 이 낱말들을 믿었을 겁니다.

 

그렇기에 마지막까지 추해지지 않고 꿈꾸듯 살아갈 수 있었을거예요.

 

 

 

 

 

 

 

 

 

패키지에 포함되어 있는 LP판 크기의 사진들입니다.

 

장례식에 이용된 이 사진이

 

이제 우리가 기억하는 신해철의 마지막 모습이겠네요.

 

사람은 갔지만 노래는 영원히 남아 흐르겠지요.

 

사람은 옆에 있을때보다 없을 때 그 가치를 느낄 수 있다고 하죠.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추억하는 신해철은

 

분명 우리 삶의 일부였고 앞으로도 그러하리라 믿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우리가 만든 세상을 보라

Posted by coinlover Rhapsody : 2014.05.03 09:21

 

 

 

 


 

 

아직도 세상을 보이는 대로 믿고 편안히 잠드는가


그래도 지금이 지난시절 보단 나아졌다고 믿는가


무너진 백화점 끊겨진 다리는 무엇을 말하는가


그 어느 누구도 비난 할 순 없다 우리 모두 공범일 뿐

 

발전이란 무엇이며 진보란 무엇인가 누굴 위한 발전이며 누굴위한 진보인가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home automation system’s ready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you’re the internet hero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the judgement day brings tragedy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takes us back to zero

 

아득한 옛날엔 TV는 없어도 살아갈 순 있었다


그나마 그때는 천장이 무너져 죽어가진 않았다

 

발전이란 무엇이며 진보란 무엇인가 누굴위한 발전이며 누굴위한 진보인가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home automation system’s ready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you’re the internet hero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the judgement day brings tragedy


welcome to the world we made, takes us back to zero

 

The world we made, can’t you see we’re getting closer to the end

 

 

 

 

NEXT의 3집 The world의 타이틀 곡 우리가 만든 세상을 보라.

 

1995년 하반기에 나왔던 노래가

 

지금 세태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지난 20년간 대한민국은 단 한걸음의 발전도 없이

 

제자리 뛰기를 하고 있었다.

 

오늘도 우리는 그저 인터넷 히어로일 뿐이고....

 

이 노래가 나온지 30년이 되는 어느 해에는

 

다른 느낌을 갖고 싶다. 제발.

 

 

 

 

 

 

 

 

 

 

 

 

 

 

 

 

 

 

 

 

 

 

 

 

 

 

 

 

 

 

 

 

 

 

 

 

저작자 표시
신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