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3-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2.06 2015학년도 고성중앙고 3-1반을 졸업시키며 (2)

 

 

 

 

친절한 배드민턴 소녀 이가영양

 

 

 

 

 

 

1년동안 교실에서 숙박만 하신 김민범씨

 

 

 

 

 

 

내겐 항상 친절했던 너무 좋아했던 하소희양

 

 

 

 

 

 

사진찍을때 마다 카메라를 못쳐다보던 이보은양

 

 

 

 

 

 

한국 뷰티 산업계의 큰 별이 되실 박선미양

 

 

 

 

 

몇년 뒤 영어교사로 만날 수도 있을 김수엽씨

 

 

 

 

 

 

체육교육계의 큰별이 될뻔한 남자 김수현씨

 

 

 

 

 

 

 

수능 잘쳤는데 수시 납치 된 이재창씨

 

 

 

 

 

 

항상 예의를 잘키켜 사랑했던 문효종씨.

 

 

 

 

 

 

교육학과 합격 못시켜줘서 너무 미안했던 친절한 백송아씨양

 

 

 

 

 

 

햄토리같이 귀엽고 착했던 정송희양

 

 

 

 

 

나의 끊임없는 놀림에도 미소를 잃지 않았던 정민재양. 너는 성격 때문에 꼭 성공할 거야.

 

 

 

 

 

 

마지막 날까지 너무 예뻤던 우리반 부반장 조수아양.

 

 

 

 

 

 

백만불짜리 미소 제경화양

 

 

 

 

 

니가 있어 교사생활이 너무 편했던 김경민씨

 

 

 

 

 

 

문무겸비의 근육남 김원준씨

 

 

 

 

 

 

이런 딸 한명 있으면 소원이 없을 것 같았던 박지민양

 

 

 

 

 

 

우리반 미녀 문소민양. 사진 모델 자주해줘서 고마워~

 

 

 

 

 

자기 삶을 착실하게 잘 꾸려나갔던 황미란양

 

 

 

 

 

 

광고계의 다크호스가 될 여자 이영은양

 

 

 

 

 

 

마지막 날까지 조용했던 박소희양. 대학가서는 좀 더 활기차게~

 

 

 

 

 

 

우리반의 믿음직한 큰언니 홍예솔양

 

 

 

 

 

 

반장한다고 마음 고생 많았던 최임정양

 

 

 

 

 

 

수능 마치고 연락안됐던 학생 1 김동휘씨

 

 

 

 

 

 

수능마치고 연락 안됐던 학생2 박진규씨

 

 

 

 

 

우리학년 최고 미녀 이금주양

 

 

 

 

변신의 귀재 이소현양. 덕분에 일년동안 즐거웠다~

 

 

 

 

수능마치고 연락 안됐던 학생3 박재성씨

 

 

 

 

미술학도의 꿈을 쫓았던 박승현양

 

 

 

 

 

남부반장이었던 이승현씨와 자주 쓰러졌던 박지수양의 사진은 결국 찍지 못했다.

 

포토샾 많이해주고 싶은데 요즘 좀 바빠서 ㅋㅋㅋ 미안하다 손을 못댔다 ㅋ

 

이렇게라도 남겨놔야 시간이 지나도 니네들 이름 안잊어버릴 것 같아서....

 

대학에 진학한 이도, 재수하는 이도, 유학가는 이도 모두 행복하길.

 

인생의 긴 행로에서 1년이란 시간을 둘러가보는 것도 나쁜 경험은 아닐거라 생각한다.

 

멀리보고 지치지 않는 너희들이 되리라 믿는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