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미래사 편백숲에서

Posted by coinlover Day by day : 2017.08.10 12:28

 

 

 

나이가 어렸을 때는 산과 숲이 참 싫었다.

 

산을 오르는 것은 그저 힘든 일이고 숲은 고리타분한 곳이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산과 숲이 좋아진다.

 

한창 더운 여름에 왜 그 고생을 하면서 산으로 가는지 그 이유를 이제는 조금 알 것 같다.

 

숲이 주는 위안이 참 고맙다.

 

 

 

 

 

 

 

 

 

 

 

 

저작자 표시
신고
태그 :
 «이전 1 ··· 98 99 100 101 102 103 104 105 106 ··· 3655  다음»